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생존의 한계

[도서] 생존의 한계

케빈 퐁 저/이충호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북리뷰 2014-153

 

생존의 한계 케빈 퐁 / 어크로스

 

 

1. 극한 직업이라는 TV 프로그램을 보면 거의 목숨 걸고 일을 한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이 그와 같은 일이 아니라는 것에 감사한다.

 

2. 인간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100여 년 전만해도 세계 지도는 비어있는 공간이 많았다. 수천 년간 어떤 인류도 밟아본 적이 없는 처녀지가 많았다. 그러나 불과 수십 년 사이에 지구에서 가장 혹독한 환경조차도 인간에게 접수되었다. 남극점, 높은 산꼭대기, 심해 해구, 끝없이 광활한 우주 등 인간의 지배 영역이 넓어지고 있다.

 

3. 의학은 어떤가? 비약적인 발전이 이뤄지고 있다. 고난도 섬세한 수술에 로봇도 한 몫을 한다. 이 책의 일관된 주제는 분초를 다투며 급속하게 진행되는 발전이다. 특히 인체와 그 생리기능을 보호하는 능력이 발전했다. 의학에 관한 책으로 비춰지지만 좀 더 시야를 넓히면 탐험에 관한 책이다. 나아가 생명이란 무엇이며, 인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는 시간이 된다.

 

4. 소제목들이 흥미를 유발한다. ‘심장이 얼어붙은 사람을 다시 살려낼 수 있을까’, ‘인간은 물속에서 얼마나 오래 버틸 수 있을까’, ‘2500년간 의사들이 다가가기 가장 두려워한 곳’, ‘불에 타버린 얼굴을 복원하라’, ‘인간은 시간의 힘을 거스를 수 있을까등등.

 

5. 1997년 미국에서 제작된 페이스 오프(Face Off)라는 영화가 있다. FBI 요원 숀은 자신의 목숨을 노리던 정부 테러범 캐스터에 아들 마이키를 살해당한다. 8년간의 끈질긴 추적 끝에 국외로 탈출하려던 캐스터를 잡은 숀. 그러나 악몽은 그때부터 시작이다. 체포 순간 코마에 빠져 의식불명이 된 캐스터가 도주 직전 엄청난 양의 생화학 폭탄을 LA 어딘가에 숨겨 놓은 것이다. 숀은 감옥에 갇힌 캐스터의 동생에게서 정보를 빼내기 위해 FBI의 최첨단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꿈속에서도 저주하던 아들 살해범 캐스터와 얼굴을 바꿀 수밖에 없게 된다.

 

6. 그렇다면 현대 의학에서 다른 사람의 얼굴과 내 얼굴을 바꿀 수 있을까?’ 2009년 미국성형외과학회 회의에서 발표된 댈러스 윈스의 사례는 페이스 오프의 실현성을 높여주고 있다. 댈러스는 고향의 지역 교회에 페인트칠을 하는 일을 돕기 위해 크레인을 타고 지붕에 올라가던 중 고압 전선에 감전 사고를 당한다. 특히 얼굴이 거의 완전히 타버렸다. 치료 과정 중 전에 얼굴이 있던 자리는 화상이 남긴 상처를 덮기 위해 아무런 특징 없이 옮겨진 이식편만 있을 뿐이었다.

 

7. 심각한 안면 손상은 눈, , , 입 기능의 완전 또는 부분 상실을 일으킨다. 어쨌든 전체 얼굴 이식 수술을 대비해 왔던 A팀은 첫 케이스로 댈러스 윈스를 선정한다. 다행히 얼굴 제공자가 생겼고, 얼굴 이식에 참여한 사람들은 이틀 동안 잠을 제대로 잔 사람이 없다. 수술 시간은 21시간이 걸렸다.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댈러스가 얼굴 이식 수술 전에 어딘가 들어서면(그는 사고로 시력상실이 되었다)느꼈던 불쾌한 침묵이 없어졌다. 사고 후 처음으로 그의 딸이 뺨에 키스하는 촉감을 느꼈다. 댈러스의 사례는 미국 최초의 전체 얼굴 이식 수술로 기록된다.

 

8. 이 책에 실린 글들을 읽다보면 미래를 향한 안내선이 보인다. 현재의 과학(특히 의학)에서 성큼 내딛는 발뒤꿈치가 눈에 띈다. 이미 인간의 생명은 그냥 늘어났다(그렇게 애쓰지 않았다는 뜻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극한 상황에서 생존 한계가 늘어나는 것은 과학 이전에 정신의 힘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것이다. 과학이 도움을 주는 것은 그 다음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