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가라타니 고진이라는 고유명

[도서] 가라타니 고진이라는 고유명

박가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가라타니 고진이라는 고유명】 자음과모음 하이브리드 총서 13

       _박가분 (지은이) | 자음과모음(이룸)

 

1.

가라타니가 보기에 자본주의 사회구성체는 국가네이션자본이라는 상호연관으로서 존재한다여기서 중요한 것은 국가네이션자본 모두 각각 고유한 역사적 기원과 논리를 갖는다는 것이다.”

 

2.

책은 3부로 나뉜다. 1부와 2부의 분기점은 가라타니가 처음으로 쓴 묵직한 이론서인 트랜스 크리틱이다. 1부에서는 트랜스 크리틱이전의 저서를 다루며 2부에선 트랜스 크리틱을 중심으로 가라타니에 대한 나름의 비판적 언급과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3부에선트랜스 크리틱과 비교하며 세계사의 구조의 내용을 정리하고 그가 이론가로서 돌파해낸 지점과 한계를 언급한다.

 

3.

문학비평가로서 가라타니에게 세계적 명성을 가져다 준 것은 일본근대문학의 기원이다.이 책은 일본문학연구에서 기념비적인 것으로 평가받는다.

 

4.

이 책의 저자 박가분은 2006년부터 시작한 네이버 블로그 밝은 서재에 인문철학서적의 서평과 이런저런 개인적인 소회를 올리며 청년논객이라는 이름을 얻었다아직 젊은 나이에 학문과 사유의 깊이가 상당하다이 책은 아직 가라타니 고진을 못 만나본 사람들에게 그를 이해시키는 입문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5.

한국에서 가라타니는 호불호가 강한 존재감이다. ‘비평가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더 많다그 이유를 저자는 가라타니를 여전히 비평가로 인식하는 것은 나쁘게 보자면 그가 이 이론 저 이론을 짜깁기한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짜깁기하는 것도 아무나 못하는 일이다.

 

6.

저자는 가라타니를 이론가로서 소개하고 싶은 마음이 크기 때문에 펜을 들었다고 한다가라타니의 저서를 모두 섭렵하면서 나름대로 그의 논지를 펼치고 있다저자의 주관적인 판단으로 가라타니의 저서 일본근대문학의 기원과 근대문학의 종언을 중심으로 한 이론가로서 가라타니 고진의 윤리를 지나 가라타니의 모종의 전회가 일어났음을 시사해준다.

 

7.

나는 10대에 철학책을 읽기 시작한 무렵부터 거기에 언제나 이 나가 빠져있다고 느껴왔다철학적 담론은 반드시 ’ 일반만을 논하고 있었다그것을 주관이라 해도 실존이라 해도 인간존재라 해도 마찬가지였다그것은 만인에게 타당하지만 언제나 이 나는 빠져있었다때문에 나는 언제나 철학에 친숙해질 수 없거나 위화감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_탐구』 2, 가라타니 고진

 

8.

그렇다면 가라타니는 이 나를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이는가단적으로 표현하면, ‘이 나를 유별난 성질을 지닌 개체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한다세 가지 측면으로 정리가 된다.

1) 실존철학적 견해는 이 나의 주체성이라는 것에는 사실상 실질적인 근거가 없으며 주체성을 오히려 이와 같은 ()’의 심연이라는 무근거성 속에서 나타난다고 본다. 2) 모리스 메를로 퐁티와 들뢰즈의 생각을 빌린다퐁티는 이 나의 고유성은 세계와의 근원적인 접촉에 초점을 두고 출현 한다고 표현했다들뢰즈는 와 개체로 분화되기 이전에 방사상으로 확산되고 생성되는 비물질적인 의미와 이미지의 흐름을 존재론적으로 상정했다. 3)마지막으로 를 변별적 요소들로 이뤄진 관계 구조가 자신을 자기 차이화하는 운동으로 간주할 수도 있을 것이다헤겔의 절대적 관념론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슬라보예 지젝과 같은 철학자들을 들 수 있다.

 

9.

이 책이 속한 하이브리드 총서는 계간 문예지 자음과 모음의 스펙트라’, ‘하이브리드’ 꼭지를 통해 연재된 인문사회과학예술 제 분야의 원고를 대상으로 펴내기 시작했다.현재는 젊은 인문학자들의 글들을 선별해서 출간하고 있다국내 학자들의 야심찬 학문적 실험과 매력적인 글쓰기가 어우러진 작품들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