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 순간 이 시간 이 삶

[도서] 이 순간 이 시간 이 삶

박이문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 순간 이 시간 이 삶: 아름다운 선택을 위하여 - 박이문 아포리즘1

       _박이문 저 | 미다스북스(리틀미다스)

 

 

사랑이란 단 하나의 별을 바라보는 두 마음이다. 사랑하는 이들의 밤하늘은 유난히 맑고 별들은 한결 더 반짝인다.” - 사랑은 한 사물을 마주보고 있는 것이 아니라, 각기 다른 시선으로도 볼 수 있다. 따로 또 같이, 사랑하는 사람들끼리 바라보는 단 하나의 별은 따로가 아닌, ‘같이의 순간과 바람일 것이다. 같은 곳에 있어도 혼자 있느냐, 누구하고 함께 있느냐에 따라 마음에 남겨짐이 다르리라.

  

 

삶이 깊어질수록 꽃처럼 푸른 하늘처럼 : 삶의 여러 요소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삶의 가치다. 젊어서 고통과 좌절을 겪다가 인생을 저주할 수도 있다. 평생을 살아가며 삶의 의미를 찾아보지만 영원히 풀지 못한 채 수수께끼로 남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런 지적인 어둠 속에서도 우주와 인생의 무한한 아름다움과 엄숙함에 고귀함을 느낄 수 있다. 때문에 우리는 더욱 경건한 마음으로 자신에게 엄격하게 된다. 바로 그때, 인생의 의미와 삶의 가치는 꽃처럼 피어나고 푸른 하늘처럼 높아질 수 있다.” - 삶의 가치는 누가 부여해주는가? 아무도 값을 쳐주지 않는다. 단지 비교만 할 뿐이다. 그러다 날 샌다. 나의 가치만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도 큰 병이지만, 그 반대도 역시 건강하지 못하다. “우리는 더욱 경건한 마음으로 자신에게 엄격하게..”를 마음에 담는다.

 

 

시간은 보이지 않는다 : 잡히지도 들리지도 않는다. 존재하지 않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누구나 그 속에서 쫒기며 산다.” 모두들 시간이 없다고 한다. 누구나 바쁘게 살아가는 삶 맞다. 그러나 내가 진정 무엇에 바쁘게 사는가? 무엇에 홀려 사는가? 멈추어 되돌아보는 시간이 필요하다. 잡히지도 존재하지도 않는 시간 속에서 너나없이 방향감각을 잃고 살아간다는 것은 참으로 염려되는 일이다.

 

 

삶은 길 위의 순례 : 인간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을 때까지 항상 스스로를 변화시켜야 생존할 수 있다. 엄마 젖을 떼고 싶지 않아도 때가 되면 젖 대신 밥을 먹어야하고, 어른이 되고 싶지 않아도 언젠가는 어른이 되어야 한다. 늙고 싶지 않아도 늙을 수밖에 없고, 죽고 싶지 않아도 때가 되면 죽어야 한다.” -언제부턴가 어른아이라는 단어가 만들어졌다. 어린아이가 아닌 어른아이는 다루기 어려운 존재다. 어린아이만 잘 자라기를 바랄 것이 아니라, 어른도 잘 커야한다. 육체적 성장이 멈추었다고 정신적 성장마저 포기할 수는 없다.

 

 

열정이나 가치추구가 최상의 가치관이라면 명예나 부를 위한 열정도 올바른 것으로 합리화될 수 있다. 예를 들면 권력에 대한 가치추구와 열정도 있지 않은가?” - 물론 그렇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삶에 대한 태도이다. 자신에 대한 욕심, 명예욕 등에 의해서 이루어진 것은 보편적 가치에 비추어볼 때 훨씬 질이 떨어진다. 인간이 일으키는 감동 가운데도 여러 가지가 있다. 아인슈타인이 감동을 준 것은 사실이지만, 인류에게 남긴 감동은 지적인 감동이었다. 도덕적인 감동이 아니었다. 한 인간에게서 느끼는 가장 큰 감동은 도덕적인 감동이다.

 

 

이 책은 박이문 아포리즘중 첫째 권이다. 끊임없이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선구자적인 인문학자로 평가되는 박이문 교수는 시인이자 작가이며 철학자인 삶의 여정을 걸어왔다. 이 아포리즘은 저자의 책들에서 가려 뽑은 것이다. 글과 사진이 잘 어우러진 아름다운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