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쟁탈전

[도서] 쟁탈전

에밀 졸라 저/조성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쟁탈전'은 '에밀 졸라'의 '루공 마카르'총서 두번째 작품입니다.

기존에 읽었던 '에밀 졸라'의 작품들..

'목로주점','제르미날','나나','인간짐승'등이 '마카르'집안의 후손 이야기인 반면

'쟁탈전'은 '루공'집안의 후손이 주인공인데요.


소설의 시작은 파티가 열리고..

'르네'라는 부인이 의붓아들인 '막심'과 대화하는 장면입니다.

그녀는 자신의 남편인 '아리스타드 사카르'에 대하여 이야기하는데요.,.


아내가 있는데도 애인을 두고, 그녀에게 투자하는 '사카르'를 보며..

'르네'는 남편을 자유롭게 풀어놓았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르네'와 '막심'의 모습이 좀 수상한데요....


그리고 과거로 흘려가, '사카르'가 '루공'이던 시절로 돌아갑니다.

'피에르 루공'의 셋째아들인 '아리스타드'는..

아내인 '앙젤'과 자식들을 데리고 '파리'로 상경을 합니다.


'파리'에서 일하는 형 '위젠 루공'의 도움으로 '시청'에 입사한 그는..

형과의 관련성을 지우기 위해 '아리스타드 사카르'로 개명을 하는데요..

그리고 '시청'에 일하면서 '부동산'과 '투기'에 대해 공부를 합니다.


얼마후 '앙젤'이 병으로 죽자...

'사카르'는 유부남에게 농락당해 임신한 '르네'와 결혼을 하게 되는데요

그녀의 막대한 '지참금'으로 '투기'사업에 뛰어들게 됩니다.


당시 '파리'는 대도시계획으로 혼란스러웠고

'사카르'는 '시청'에서 일하던 시절의 지식을 가지고..

아내의 막대한 돈으로 '투기'사업에 뛰어들게 되는데요.,


남편의 투기에, 화려한 생활을 하며 과거를 잊으려는 '르네'의 모습

그러나 그녀는 처음부터 끝까지 농락당하였고

마지막에는 모든것을 잃고 쓸쓸하게 죽어갑니다.


'에밀 졸라'는 '르네'를 '민중'에 비유하는데요..

'프랑스 혁명'이후 변화의 바람을, '제2제정'시대가 역행하였고

그 물결속에서 희생당하고 농락당하였던 사람들의 모습을.

'르네'라는 여인의 모습으로 표현하는데요.


참 그러고보면 '혼란'의 시대에는 어찌 착한 사람들은 희생양이 되고.

악당들은 저렇게 잘먹고 잘살게 되는지 말입니다.

읽으면서 많이 안타깝던 '르네'의 모습이였습니다..


'아리스타드'는 18번째 시리즈인 '돈'에서도 등장하는데요..

'문학동네'에서 나온 버젼으로 구매를 했으니 곧 읽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