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색, 샤라쿠

[도서] 색, 샤라쿠

김재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색, 샤라쿠'는 2008년에 출간되었던 '김재희'작가님의 작품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10년만에 재출간이 되었는데요.

안그래도 제목은 알고 있어서 읽고 싶었던 책인데.....말입니다.

완전 감사하게도...ㅋㅋㅋㅋ 보내주셔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도슈사이 샤라쿠'는 '일본'의 '풍속화가'로 ..미스터리적인 인물이기도 합니다.

1794년 5월부터 1795년 3월까지 10개월동안..
145여점의 '우키요에'작품을 낸후 사라졌기에..

그의 정체를 두고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요..


그중 하나가 바로 '도슈사이 샤라쿠' = '단원 김홍도'설인데요.

'김홍도'가 '일본'으로 간 시기랑, '샤라쿠'의 '활동'시기가 겹치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김재희'작가님은 새로운 가설을 세우셨는데요.

바로 '샤라쿠'가 '김홍도'가 아닌 '혜원 신윤복'이라는 것이지요..

아시다시피 '신윤복'은 '풍속화가'로 유명하고.

'일본'에 건너가 '샤라쿠'란 이름으로 10개월동안 활동했다는 것인데요.


그런데 왜 '신윤복'이 '일본'으로 건너가게 되었는지가 바로 중요한법이지요..

바로 '정조'의 '일본정복'..


당시 '일본'은 '막부'의 지배아래 있었고

'정조'는 '일왕'과 손잡고 '갑자년'에 '일본'을 정벌하려고 계획중이였는데요..

이 모든것을 관할하고 있던 사람이 바로 '단원 김홍도'였습니다.


그리고 ..아버지의 그늘에 파묻혀살던 '신가권'이라는 남자가 등장하는데요.

그는 자신의 실력을 과신한 나머지,,

'정조'앞에서 '김홍도'와 대결을 청하고,

'정조'가 '김홍도'의 그림을 선택하자, 난동을 부리고 도망칩니다.


그런 '신가권'을 '김홍도'는 죽음 대신 '스파이'로 키우게 되는데요..

그리고 사라진 '일왕'의 '교서'를 찾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간 '신가권'의 이야기가..

바로 이 작품 '색, 샤라쿠'입니다..


책은 정말 재미있습니다..

'정조'의 원대한 계획과 이를 이루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간 '신윤복'

그리고 그가 만난 사람들..

그리고 조선인 '유녀'인 '사유리'와의 만남..

그러나, 결국 슬픈 로맨스가 되어버리는데요..

(사실 저는 사유리의 정체는 눈치챘었던...초반에 복선도 나오고 말입니다)


한 소설안에 첩보스릴러, 슬픈로맨스, 그리고 '역사팩션'..

모두 갖추고 있어서 상당히 재미있었던 작품이였구요.

'신윤복'의 '미인도'에 관해 다양한 해석이 있는데..

'김재희'작가님 버젼도 좋았던거 같아요...


그리고 '신윤복'은 예명이고, '신가권'이 본명이라는것은 첨 알았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