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변두리 로켓 가우디 프로젝트

[도서] 변두리 로켓 가우디 프로젝트

이케이도 준 저/김은모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케이도 준'의 '변두리 로켓'시리즈 두번째 작품인 '가우디 프로젝트'가 출간이 되었습니다

'변두리 로켓'을 잼나게 읽고 후속편이 나오길 바랬는데..

이렇게 바로 출간되니 좋은거 같은데요 ㅋㅋㅋㅋ

 

직원 200명의 작은 중소기업이지만, 기술력 하나는 '대기업'에 밀리지 않는 '쓰쿠다'제작소

전편에서 '대기업'의 '흉계'에 말려 어려운 일을 당했지만..

결국 이겨내고 '로켓 부품 납품'에 성공했는데요

그런데 이번편에서는 새로운 위기를 맞이하게 됩니다..

 

'니혼클라인'이라는 회사에서 '쓰쿠다 제작소'에 '밸브'의 '시제품'을 만들어달라고 하는데요

그런데 만들어달라면서 '밸브'의 용도는 안 가르쳐주는..

'쓰쿠다 제작소'는 고민하지만, 결국 받아들이는데요..

 

그러나...'니혼클라인'은 말과 달리 '쓰쿠다 제작소'에 계속 일을 맡길 생각이 없었는데요

'니혼클라인'은 '아시아의과대학'의 '기후네'교수와 '코어하트'라는 '인공심장'을 개발중이였고

'쓰쿠다 제작소'에 '시제품'을 맡겼지만..

실제로는 '나사'출신의 사장인 '시나'가 운영하는 '사야마 제작소'에 제작을 맡기게 됩니다

 

'시제품'개발에 돈을 쏟아부었지만 '니혼 클라인'에 배신에 '경영난'을 입은데다가

'사야마 제작소'는 '데이코쿠 중공업'의 일까지 빼앗으려고 하여

'쓰쿠다 제작소'는 큰 위기를 맞이하는데요..

 

그런데...'기후네'교수의 제자였던 '이치무라'교수가 '사쿠라다'라는 소기업 사장과 함께 찾아오는데요

원래 '이치무라'교수는 '기후네'교수의 제자였지만

자신의 '아이디어'를 빼앗긴후, 그와 결별하고 독립적인 길을 걷게 되었는데요

 

'쓰쿠다 제작소'에 '로켓기술'을 '인공 심장판막'에 적용하는 프로젝트를 하자고 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본 '쓰쿠다 제작소'는 함께 일하기로 하고

'가우디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시작을 합니다.

 

'기후네'교수는 '이치무라'교수의 '인공 심장판막'기술이 돈이 될것처럼 보이자

'이치무라'교수를 찾아가 도와주겠다고 하는데요

말이 도와주는것이지...뒤에서 '이건 내 차지다'라는 말을 하는것으로 보아

이 인간의 '목적'이 뻔히 보입니다.

 

그러나 한번 당하지 두번 당할리 없는 '이치무라'교수는 거절을 하고

'기후네'교수는 자신과 끈이 닿는 'PMDA'를 이용해 방해하기 시작을 합니다

 

'한자와 나오키'시리즈를 읽으면서도 느꼈지만

'변두리 로켓'시리즈에서도 정말 나쁜인간들이 많은데요..

 

예전에 회사 다닐때 '상사'가 그런말을 했었습니다

'기술자'는 '기술'가지고 '장난'치면 안된다고..

'나사'출신임을 자랑하던 '시나'사장...

그러나 그는 '기술력'으로 '승부'하지 않고 '편법'을 쓰다가 결국 '몰락'하고 마는데 말이지요..

 

결국 '가우디 프로젝트'는 성공하고..

'악인'들은 '권선징악'적인 결말을 맞이하지만..

'소설'과 달리 '현실'에서도 이럴까?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실제로 '기술'이나 '성능'이 뛰어남에도..

사라지거나 묻혀버린 제품들이 많다고 하더라구요

'기술력'이 제일 중요하지만..

한편 '기술력'만으로 버티기 힘든 법이기도 합니다..

 

넘 잼나게 읽었던 '변두리 로켓 : 가우디 프로젝트'였는데요

다음 편도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얼른 출간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