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방구석 미술관 2 : 한국

[도서] 방구석 미술관 2 : 한국

조원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저는 일명 '미술 문외한'입니다, '공고'와 '공대'를 나온지라,

'중학교' 이후에는 '미술'과목 자체도 없었고

'중학교'시절 이전에 배웠던게 지식이 다였는데요..

그나마 '관심'있었던 것도 아닌지라, 하나도 기억에 안 남아있는데요..

 

'방구석 미술관 2'의 시작부분에 보면 이 책을 쓰신이유로

'반 고흐'는 알면서 '김환기'는 모르는 분을 보고라고 하는데..

저는 사실 둘다 몰랐습니다..ㅠㅠ

 

'반 고흐'도 몰라? 하실수 있겠지만, 이름만 들어봤다고 '안다'고 할수 있을까요?

그가 어떤 작품을 그렸고, 어떤 삶을 살았는지..

알아야 안다고 할수가 있지요.

 

그런면에서 '방구석 미술관'은 제가 '반 고흐'란 '화가'를 알게 해준 책이기도 했었습니다.

'반 고흐'외에도 많은 '서양미술'의 '거장'들의 '그림'과 '삶'에 대해서 알수 있었는데요.

 

그러나 우리나라 화가들에 대해서 잘 몰랐었는데..

이번에는 이렇게 '한국편'으로 돌아와..

우리나라의 20세기 한국 미술 거장 10분을 소개해주시는데요..

 

제일 처음 만나는 분은 '국민화가'라 불리는 '이중섭'입니다.

'이중섭'은 그의 삶이 '반 고흐'랑 많이 '비교'되기도 하는데 말입니다

비참한 삶속에서 그림을 그렸고

결국 안타까운 최후에, 죽자말자 그림이 '인정'받았다는 아쉬운 부분 마져 비슷한 ㅠㅠ

 

읽다보면 화나는 부분도 많았습니다..

양심없는 인간들 때문에 말이지요..

'국민화가'를 죽음으로 몰아간 인간들은 지금은 잘 먹고 잘살고 있을텐데 ..이런 '부조리'를..

(예전에 이중섭 그림을 훔친 집주인이 건물 지었다는 글도....뻔뻔스럽게 자랑질은 도둑이..)

 

두번째 만나는 분은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인 '나혜석'입니다.

예전에 '수원'에 놀려갔을때 '나혜석거리'를 만나서

그녀에 대해 알게 되었었는데요.

 

'신여성'으로서 '사대주의'와 싸우려는 그녀의 모습..

그러나 현실은...말입니다.

특히 그 '결말'이 짠했었습니다..ㅠㅠ

 

세번째 만나는 '이응노'라는 분은 '개척정신'의 소유자답게

그림도 '개척'하지만..

삶에도 그렇습니다..정말 수많은 '고난'을 맞이하는데도

모두 견뎌내시고, 보면서 대단한 분이시라는 생각만..

 

옥중에서도 '예술'에 대한 '집념'은..

절망하지 않고 수많은 '작품'들을 내시고 말입니다.

 

이외에도..

'유영국','장욱진','김환기','박수근','천경자','백남주','이우환'

촘 10분의 '현대미술'의 거장들의 삶과 그림들에 대해서 알수 있어

정말 좋은 시간이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