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고구려 1

[도서] 고구려 1

김진명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김진명'작가님의 '고구려'는 예전부터 읽고 싶었던 작품이였는데요..

그런데 '시리즈'가 계속 나오고 있는지라..

'완결'되면 읽자고 기다리다가, 이번에 '시리즈'가 재간되면서..

1권을 읽을 기회가 생겼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김진명'작가님의 '작가의 말'을 읽다보다보니...

저도 반성이 되던데 말입니다.

'삼국지','초한지','열국지'를 잼나게 읽어서, 빠삭하게 아는 반면

우리 역사는 너무 무지했었단 생각이 들어서 말이에요..

 

1권의 주인공인 '미천왕'은

'고구려'역사에서 중요한 분이고 대단한 왕인데도..

이런 사람이 있었는지 제대로 몰랐던 ....부끄럽기도 하더라구요..

 

이야기의 시작은 '무휴'라는 남자가 '별'을 보다가 '천마성'을 발견하는 장면입니다.

그래서 급하게 '스승'을 찾아가는데요..

'천마성'으로 인해 '고구려'의 '영웅'들이 모두 죽고 나라가 멸망할 것이라고 말하며

'스승'에게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묻자, '스승'은 말합니다.

'태자성'옆에 아주 작은 별을 보며, 그 '별'을 반드시 살려야 한다고..

 

현재 '고구려'는 어진 왕이였던 '서천왕'이 죽고 그의 아들인 '부자'가 왕이 되었는데요.

'서천왕'은 전쟁영웅인 동생 '안국군'을 '후계자'로 삼을까도 생각했으나..

결국 '부자'가 새로운 태왕 '봉상왕'이 됩니다.

 

그런데 '진'의 '사신'이 '부자'의 앞에서, '안국군'에게 '태왕'의 예를 드리고

분노한 '부자'는 '안국군'을 '역모'의 혐의를 씌워 죽여버리는데요

그런데 '피바람'은 여기서 끝이 아니였습니다.

 

'폭군'이 되어버린 '상부', 그에게는 '돌고'라는 동생이 있었는데요.

살기위해 비굴한 모습을 보이는 '돌고'와 달리.

어릴적부터 명민하여 '안국군'의 사랑을 받던 아들인 '을불'은 '상부'의 표적이 되어버리고..

'목숨'을 위협받자 '도성'을 떠나 '방랑'의 길을 선택하게 되는데요

 

그리고 5년후..

 

'상부'는 '을불'을 죽이려고 '고구려'를 뒤지고 있고

'을불'은 '낙랑군'에 갔다가 '무예총위'인 '양운거'에게 '무술'과 '권법'을 배우는데요..

그러나 한편 '낙랑군'에서의 '조선인'의 삶을 보게 되는데요..

 

그러나 당장은 떠돌이로서 쫓기는 삶인 '을불'

그런 그를 첫 장면에 나왔었던 '무휴'라는 거사가 구해줍니다.

그리고 '을불'의 갈길을 알려주고..

'저가'라는 사람을 찾아가 '세력'을 모으도록 추천해줍니다.

 

'미천왕'은 '왕족'이지만 '소금장수'로서 떠돌이 행상을 하며 가난하게 살았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봉상왕'이 폭정으로 결국 쫓겨나자..

새로운 왕이 되었고, '낙랑군'과 '현도군'을 점령하여 '고구려'의 새로운 '가능성'을 연 왕이라고 하는데요

 

1권에서는 '왕'이 되기 전 '을불'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도망자가 되어 떠돌이 생활을 하는 '을불'

그리고 그와 '인연'을 맺는 사람들...

 

'을불'에게 '무술'과 '권법'을 가르친 '양운거'와 그의 딸 '소청'

'을불'의 친구가 되는 '여노'

그를 도우는 거상 '저가'

'선비족'의 영웅 '모용외'와..'주아영'

'진'의 마지막 '희망'인 '최비'등의 이야기도 나오며

당시 '정세'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풀어나가는데요..

 

아무래도 재미를 주기위해...

'작가'의 상상력도 많이 들어갔을텐데요..

그래서인지...역사왜곡 이야기도 많이 듣더라구요..

 

우야동동....재미있게 읽었던 '고구려' 1권이였습니다...

그럼 2권도 조만간 시작을 해보겠습니다

앞으로의 이야기도 무지 궁금하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