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다만 부패에서 구하소서

[도서] 다만 부패에서 구하소서

쯔진천 저/박소정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추리의 왕'시리즈로 유명한 '쯔진천'작가의 신간 '다만 부패에서 구하소서'가 출간이 되었습니다.

'추리의 왕'시리즈는 '프로파일러'인 '옌랑'이 등장하는 작품들로..

국내에 '동트기 힘든 긴밤','무증거 범죄','나쁜 아이들'이 출간이 되어 있는데요..

작품들은 모두 '중국'에서 '드라마'화 되어있고,

그중 '동트기 힘든 밤'은 '한석규','정유미','김유미'주연으로 국내에서도 드라마로 나올 예정이지요.

 

그런데 '다만 부패에서 구하소서'는 '추리의 왕'시리즈가 아닙니다..

검색해보니 이 작가님이 '추리의 왕'시리즈만 쓰시는건 아니더라구요..

이번 작품은 기존 시리즈와 다른 느낌의 새로운 '시리즈'가 될듯 싶은데 말입니다..

 

'추리의 왕'이 '무거운 스토리'에다가, '명탐정'인 '옌랑'이 주인공이라면..

'다만 부패에서 구하소서'는 '가벼운 활극 느낌'에 얼핏 무능력해보이는 '장이앙'이 주인공입니다..

그래서 읽다보면 '분위기'도 넘 다른데요 ㅋㅋㅋㅋ

 

소설의 시작은 두 강도가 '금은방'을 터는 장면입니다..

'사제폭탄'으로 '경찰'들의 '주목'을 끌고

나름 '머리'를 써서 여러 '금은방'을 터는데요..

문제는 돈되는 '물건'을 제대로 모르는..ㅠㅠ

이상하게 값싼 '물건'만 훔쳐 가지고 나와서 늘 '헛탕'치는데요

 

안되겠다 싶은지, 두 '강도'는...'표적'을 바꿉니다..

'돈'이 많지만, '신고'는 못하는 '부패 공무원'의 집을 털기로 하는데요

 

'성 공안청'의 부청장인 '가오둥', 그는 누군가로부터 '투서'를 받게 되는데요

'가오둥'의 라이벌이자, '청장'예정자인 '저우웨이둥' 그에 관한 '제보'

 

소도시인 '싼장커우'의 공안국 '부국장'인 '루정'은

'저우웨이둥'과 그의 '배후'인 조폭보스 '저우룽'을 수사하다가 '실종'상태

이에 '가오둥'은 자신의 제자인 '장이앙'을 '부국장'으로 보내는데요..

 

'장이앙'을 보내지만 내심 못 미더워하는 '가오둥'

그에 반해, 이번 기회에 제대로 하려는 '장이앙'

그러나 '싼장커우'로 가자말자 곤란한 처지에 처합니다.

 

원래 '부국장'예정자였지만, '가오둥'에게 자리가 밀리자..

휴가를 내고 잠적했던 '예젠'이 '시체'로 발견이 되었는데..

'예젠'이 '피'로 '장이앙'의 '이름'을 써놓는바람에..

'용의자'가 되어버리는데요...

 

안그래도 '낙하산'인지라, '인정'못받고 있는 그는...

'루정'의 옛 부하들인 '왕루이쥔'과 '쑹싱'을 자기편으로 끌여들여

자신의 '알리바이'를 증명할 '배달부'를 찾습니다.

그런데 '배달부'인데 마치 '수배범' 잡듯이 하는 그의 과한 행동에

'왕루이쥔'과 '쑹싱'은 거부감을 느끼는데요.

 

그리고 드디어 찾은 '배달부'

그런데 그의 '입'에서 나온 말은 충격적인 이야기...

그는 전국에서 찾고 있는 16명이나 죽인 '연쇄살인범'이였던...

 

'알리바이'도 증명하고 '경찰영웅'이 되어버린 '장이앙'

'왕루이쥔'과 '쑹싱'은 '장이앙'이 자신들 조차 속이고 '비밀수사'를 했다고 착각하고

모두들 '장이앙'을 대단한 사람으로 생각하는..

 

이에 본격적으로 '예젠'의 죽음을 수사하고

'가오둥'이 맡긴 '저우웨이둥'과 '저우룽'을 수사하는 '장이앙'

'싼장커우'는 '저우룽'의 세력이라 수사하는데 쉽지 않았는데요..

 

그런데 '장이앙'에게는 '가오둥'이 보낸 '짐'이 하나 더 있었습니다.

바로 '장이앙'과 함께 보낸 여경찰 '리첸'

'가오둥'은 '리첸'을 보내며 그녀를 잘 가르치라가 아닌....

그녀가 '형사'를 그만두게 하라는 '명령'을 받습니다.

 

'공안부'의 고위 간부의 '조카'인 그녀인지라..

그녀가 다치면 '가오둥'도 그를 못 지켜주는데요..

'리첸'을 어떻게든 안전하게 지키고 '형사'를 포기하게 만들어야 하는 '장이앙'

그런데 속도 모르고 ..'리첸'은 위험한 일에 마구 나서기 시작하는데요..

 

'수사'가 진행되고 점점 '저우룽'에게 가까이 가는 가운데..

첫 장면에 나왔었던 '강도'들이 다시 등장하게 되는데요..

이들과 '장이앙'은 어떻게 엮이게 될지????

 

'스릴러'소설들을 읽다보면 주인공들의 '삶'이 참 힘든 장면을 많이 보는데 말입니다.

'범인'을 쫓다가 '가정'이 해체되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고

'경찰'에서 조차도 그닥 '인정'못받고 '아웃사이더'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장이앙'은 정말...'추리의 왕'보다 높은 '수사의 신'이 함께 하는지..

'행운'의 소유자로, '강력범죄자'들을 연이어 잡아넣고

'경찰영웅'이 되어가는데요....문제는 그게 본인의 '실력'이 아니라 '운빨'이라는 것...

 

물론 그렇다고 '실력'이 전혀 없는건 아닙니다..

명탐정이라 불리던 '가오둥'의 '제자'니까요..

(가오둥은 그닥 신뢰는 안했지만, 제자의 공적에 계속 놀라고 있습니다)

 

결국 '싼장커우'의 '연쇄살인'도 해결하고...

'가오둥'이 보낸 목적도 달성하는 '장이앙'

읽다보면 정말 '미스터리'한 인물입니다....'허풍쟁이'같다가도 '실력'이 있는것 처럼 보이기도 하고

 

그런데 '가오둥'이 '추리의 왕'시리즈에서 '옌랑'과 같이 수사하던 그 '가오둥'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면 '추리의 왕'이랑 같은 '세계관'일수도 있는데 말이지요..

 

우야동동....넘 잼나게 읽었던 '다만 부패에서 구하소서'였구요..

'추리의 왕'시리즈와 느낌이 많이 다르지만..

이번 작품도 좋았고, 이런 스타일도 괜찮은것 같습니다.

'장이앙'과 '리첸'은 다음 작품에서 다시 만날수 있었으면 좋겠네요....기대해봅니다..ㅋㅋㅋ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