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민왕

[도서] 민왕

이케이도 준 저/이선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한자와 나오키'와 '변두리 로켓'시리즈로 유명한 '이케이도 준'의 신작 '민왕'입니다.

이 작가님 책도 믿고 읽는 편인지라, 구매를 했는데요..

보통 '금융 미스터리'로 유명하신 작가였는지라, 이런 내용일지는 몰랐는데 말이지요.

 

'총재'선거가 막바지에 다다르고, '내각'지지율이 최악인때

총리인 '다나베'는 간사장인 '다이잔'에게 '사임'하겠다고 말합니다.

벌써 일년 사이로 두번째나 바뀌는 '총리'인지라..

이렇게 그만두는게 '무책임'한게 아니냐는 '다이잔'

 

그러나 '다나베'는 '총리'를 그만두고

후임 '총리'로 '다이잔'이 되는데요.

'총리'가 되었지만 앞길이 험난하기만 한데요..

 

거기다가 '제1야당'의 '총재'이자 라이벌인 '구라모토'는 그를 못 잡아 먹어 안달인 가운데

'에미'라는 '장관'이 '실언'을 하여 '위기'에 처하는 '무토 다이잔'

그래서 '해명'에 진땀을 빼는데 갑자기 이상한 소리가 들려옵니다.

 

그 신간, '무토 다이잔'의 아들인 '무토 쇼'

'무토 쇼'의 집안은 '지방재벌'이고, '정치가'의 길을 걸을수도 있었지만

'아버지'에게 깊히 실망한 그는

'정치인'이 아닌 일반 '직장인'이 되기도 하는데요

 

친구들인 '마이'와 '에리카'와 술을 마시던 그는

역시 이상한 소리를 듣게 됩니다.

 

그리고 서로 낯선 장소에 와 있게 된 '무토 다이잔'과 '무토 쇼'

 

'무토 다이잔'은 술집에서 낯선 '여인'들과 있었고

곧 이후 낯선 '남자'들에게 폭력을 당하기까지 하는데요

 

'무토 쇼' 역시 갑자기 자신을 '총리'라 부르는 모습에 당황하는데요

 

그리고 두 사람은 만나게 되고

이 일을 어떻게 해결해야될지....곤란해져갑니다.

 

이에 서로가 서로의 일을 대신해주기로 했는데..

'무토 쇼'는 '한자'를 못 읽는 바람에 '한자'도 못읽는 '총리'가 되어버리고

'무토 다이잔'은 '면접'가서 넘 바른 소리만 하는 바람에 망치고 맙니다.

 

그러나 한편 앙숙이던 두 사람은 서로를 이해하게 되기도 하는데요

 

그리고 왜 이들에게 이런일이 생겼는지..

아니 사실 이런일이 생긴건 이들만이 아니였죠..

 

단순히 판타지물이라고 생각했는데.

SF설정도 있었는데요..'**테러'라는 것으로 말입니다.

 

예전에 어떤 '강의'를 보니 '세계'에서 '일본' 무시하는 나라는 우리뿐이라고 하던데요

'일본'이 얄밉고 싫긴 하지만..인정할것은 인정해야지요..

'경제'나 '문화'면에서는 '선진국'이라 할수 있으니 말이지요..

 

그렇지만 유일하게 '정치'적인 모습은 '선진국'이라고 하기 힘든데 말입니다.

아무래도 '정치'에 무관심한 젊은 사람들로 인해

바껴야되는데 바뀌기가 쉽지 않은듯 싶습니다..

 

'민왕'은 '총리'와 '아들'의 몸이 바뀐 '상황'을 통해

'일본'의 '정치'를 제대로 풍자해주는데 말입니다.

 

'민왕'은 드라마로도 방영되어 인기를 끌었다고 하는데

기회가 되면 보고 싶은, 평도 괜찮더라구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