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쾌 : 젓가락 괴담 경연

[도서] 쾌 : 젓가락 괴담 경연

미쓰다 신조,쉐시쓰,예터우쯔,샤오샹선,찬호께이 공저/이현아,김다미 공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제가 좋아하는 작가인 '미쓰다 신조'와 '찬호께이', 그리고 처음 만났지만

'대만'과 '홍콩'에서 유명한 작가들인 '쉐시쓰','에터우쯔','샤오샹선'

이렇게 다섯 작가가 '젓가락 괴담'으로 뭉쳤는데요.

참고로 제목인 '쾌'는 '중국어'로 '젓가락'이란 뜻입니다..

 

여기서 나오는 세 나라, '일본','홍콩','대만'도 그렇지만..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로, '식사'할때 '젓가락'이 '필수'인데 말입니다.

'괴담'하고 상관없을것처럼 보이는 '젓가락'

어떻게 '무서운'이야기랑 '상관'이 있을지? 궁금했는데 말입니다.

 

첫번째 단편인 '젓가락님'은 '미쓰다 신조'가 '아메미야 사토미'라는 여자를 만나

그녀에게 듣는 '젓가락님'이야기인데요..

 

우리가 보통 '제사'를 지낼때 '젓가락'을 '밥'위에 꽂습니다...

그것을 일명 '사잣밥'이라고 하는데요

어릴때 '밥'을 먹다가 잠깐 자리 비울때 '밥'에 '젓가락'을 꽂았다가

'야단'맞거나 '잔소리'들은 '경험'이 있을듯 합니다..

 

왜냐하면 '젓가락'을 '밥'에 꽃는 '행동'은

'죽은사람'들에게 하는 일이니까요...ㅠㅠ

 

'아메미야 사토미'는 새로 전학온 '네코'라는 '아이'를 챙기다가..

그 '아이'가 '급식'때마다 '밥'에 '젓가락'을 꽂고 

'사토미'는 그 아이의 이상한 '의식'에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그리고 물어보게 되는데요..

 

'네코'는 '사토미'에게 '젓가락님'에게 '소원'을 비는 것이라며

'방법'을 알려주는데요.

 

이에 '네코'에게 '방법'을 들은 '사토미'는

자신을 '학대'하는 '오빠'를 처리해달라며 '의식'을 시작하는데요..

 

'미쓰다 신조'답게 '추리'와 '호러'의 결합이 돋보였던 '단편'이였습니다.

 

두번째 단편인 '산호뼈'는 감동적인 이야기였는데요

'도사'로 이름높은 '위선생'을 찾아온 '청'이라는 여인은..

'결혼'을 앞두고 '위선생'을 만나 '상담'을 하려 왔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고등학교'시절...

'젓가락 교환 마법'이 유행했고, 짝사랑하는 '사람'의 '젓가락'을 몰래 바꾸면

그 '사랑'이 이뤄진다는 '마법'을 두고

'청'은 '친구'들과 '내기'를 합니다..

 

전혀 '관심'은 없었지만, 왠지 신비로운 '국왕'이라는 남자아이..

그런데 '국왕'은 '산호'로 만든 아름다운 '젓가락'을 늘 '목'에 걸고 다녔는데요

마지막 '반전'이 나름 좋았던 작품이였지요...

 

그런데 각 '단편'들을 읽다보니 '이상한 점'이 발견이 됩니다..

알고보니 각 '작가'들의 '단편'들은 서로 이어져있었던...

단순히 '앤솔로지'가 아니라 '릴레이소설'이였는데요..

 

그래서 '단편'들을 읽으면서 '연결고리'를 발견하는 재미도 있었는데 말입니다.

 

마지막 '단편'인 '찬호께이'는 제가 좋아하는 작가답게..

이 모든 '단편'들을 멋지게 연결하여 마무리 합니다..

그러고보니 '시작'과 '끝'이 둘다 제가 좋아하는 작가네요 ㅋㅋㅋㅋ

 

우야동동..'젓가락 괴담'이라는 이름하에 모인 다섯명의 작가들...

이들의 '작품'들이 넘 재미있었고 좋았구요..

'괴담'이지만, '감동'도 있고 '반전'도 있었구요...

 

'미쓰다 신조'랑 '찬호께이'는 잘 알지만...

모르는 나머지 세분의 작품들은

국내에도 얼른 나왔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