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로어 세트

[도서] 로어 세트

알렉산드라 브라켄 저/최재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오래전, '올림푸스'의 '아홉신'들은 '제우스'에게 '반란'을 일으켰고

'제우스'는 '아홉신들'에게 '아곤'이라는 '형벌'을 내렸는데요..

'아곤'은 7년마다 '일주일'씩 '아홉신들'이 '인간'이 되고

'제우스'가 선택한 '영웅가문'의 '헌터'들이 '아홉신들'을 '사냥'하는...

 

'헌터'들이 '신'들을 죽이면 새로운 '신'으로 '등극'을 하는데요..

그렇다고 영원히 '신'이 되는건 아닙니다..

7년후 새로운 '아곤'에서 또 다른 '사냥감'이 될뿐....

 

지금까지 '아테나'는 212번의 '아곤'을 견뎌냈다고 하니

'1484년'을 도망다닌거네요..

 

현재 살아남은 신들은..

'아테네','아르테미스','헤르메스'

'아폴론'은 '실종상태'입니다..

 

그런데 소설은 '헤르메스'가 '카드모스'가문의 '수장'이자

새로운 '아레스신'인 '래스'에게 '살해'당하는 '장면'으로 시작이 됩니다.

'래스'는 현재 중요한 '뭔가'를 찾고 있는데요.

 

그리고 우리의 주인공 '로어'가 등장을 합니다.

원래 이름은 '멜로라 페르세우스'

'페르세우스'가문의 딸이지만...

 

'카드무스'가문의 '공격'에 전 '가문'이 '멸문'당하고

홀로 숨어사는 중입니다..

 

현재 숨어사는 중에, 이번 '아곤'이 개최되는 곳이 '뉴욕'이라는 말에 '절망'하는 가운데

'돈벌이'로 나선 '격투장'에서 죽은줄 알았던 '카스트로'와 마주치게 됩니다.

'아킬레우스'가문인 그는 어릴적 '로어'와 친구였는데요.

 

'카스트로'와의 '만남'으로 불안한 '로어'

그녀는 '아곤'동안 '뉴욕'으로 떠나려고 하지만..

'로어'의 집근처에서 피투성이의 '아테나'를 만나게 됩니다.

 

'헌터'가 아닌 여동생인 '아르테미스'에게 당했다는데요.

'아테나'는 '로어'에게 '아곤'을 끝낼수 있는 '방법'이 적혀 있는 '시'에 대해 이야기를 들려주며

자신과 '손'을 잡으면 원수인 '카드모스'가문의 '래스'를 죽여주겠다고 약속을 합니다.

 

이에 '아테나'와 '죽음의 계약'을 맺는 '로어'

다친 '아테나'를 치료하기 위해 '힐링'능력이 있는 '카스트로'를 찾아갑니다.

 

7년마다 열리는 피의 축제 '아곤'

사실 '신'만이 '사냥감'이 아닌데 말입니다..

'아홉가문'들은 '경쟁자'가 되는 '가문'을 제거하고..

 

현재 '아홉가문'들중 '4개의 가문'은 '멸족'

'로어'의 가문인 '페르세우스'가문 역시 '멸족'이나 마찬가지니...

 

이중 가장 거대하고 사악한 일족이 '카드모스'가문인데요..

'로어'의 '원수'이기도 한..

 

1권은 '아곤'이 진행되는 가운데 '아테나'와 손을 잡고 '복수'를 하려는 '로어'의 이야기라면

2권은 새로운 '반전'이 등장합니다..

 

원래 이런 '신화'에 곁들인 이야기들을 좋아하는지라..

거기다가 '스토리'가 완전 '반전'의 '반전'인지라...

과연 '로어'의 이야기는 어떻게 끝날지 궁금해하며 읽었는데 말입니다.

 

그런데 전 읽기 전 '착각'했던게, '그리스 신'들이 등장하고..

'로어'가 '페르세우스'가문의 유일한 '생존자'라고 해서..

당연히 배경이 '고대'일줄 알았는데 말입니다.

 

시작부터 '자동차'가 등장하고, '배경'도 '뉴욕'이기에

그제서야 '현대'가 '배경'인줄 안 ㅋㅋㅋㅋ

 

독특한 '세계관'의 잼나는 이야기인지라, 시간 가는줄 모르고 후다닥 읽어버렸는데요..

'영화'나 '드라마'로 만들어져도 좋겠다 싶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