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엔드게임 살인사건

[도서] 엔드게임 살인사건

다니엘 콜 저/유혜인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엔드게임 살인사건'은 '봉제인형 살인사건'시리즈 세번째 작품으로..

'봉제인형 살인사건'과 '꼭두깍시 살인사건'의 후속편인데요.

 

'3부작'의 '완결편'이라고 하지만..

'후속편'을 작가분이 쓰시고 계신다고 하니...

실제적으로 '완결편'은 아닐듯 싶습니다...ㅋㅋㅋ

 

'엔드게임 살인사건'은 '봉제인형 살인사건'의 담당형사였지만..

나중에 '범죄자'가 되어 사라진 '울프'가 돌아오는 '장면'입니다.

그가 돌아온 이유는...

그가 존경하던 '선배'인 '핀레이'경사가 의문의 '죽음'을 맞이하였기 때문입니다.

 

'바니타'총경은 '울프'가 돌아오자말자 '체포'를 하지만..

'울프'는 '크리스천'청장에게 '거래'를 합니다..

자신이 희대의 범죄자를 넘겨줄테니..

자신의 '부탁'을 들어달라고..

 

그건 자신이 '핀레이'경사의 '죽음'을 조사하겠다는 것..

'바니타'총경은 반발하지만..

'크리스천'청장은 그의 말을 들어주는데요..

 

그 이유는...'크리스천'청장은 '핀레이'경사의 친구였던..

 

그리고 1979년...

젊은 '핀레이'와 '크리스천'이 파트너였던 '시절'이 등장합니다.

'정치'를 못해 '은따'를 당하던 두 사람은..

'마약조직'을 소탕하여 '경찰영웅'이 되는데요..

 

그리고 다시 현재..

'울프'는 파트너였던 '백스터'경감의 앞에 나타나고..

그녀는 반가움의 표시로 '주먹'을 날려버립니다..

 

'핀레이'경사는 '죽음'은 '자살'로 처리될뻔 하지만..

'울프'는 '백스터'경감과 '에드먼즈'와 함께..

그의 '죽음'을 추적하기 시작하는데요..

 

'엔드게임 살인사건'은..

현재인 '2016년'과 과거인 '1979년'이 교차되며 '진행'이 됩니다.

'핀레이'경사의 '죽음'을 추적하는 세 사람과 함께..

 

'울프'가 돌아오면서 복잡한 '관계'들이 ....다시 시작되는데요..

'백스터'경감은 현재 '토마스'라는 '애인'이 있는데..

다시 '울프'가 나타났으니..

거기다가 '울프'의 전아내인 '안드레아 홀'까지 나와서..

'막장드라마'를 찍는 ㅋㅋㅋ

 

그리고 역시 '의외의 진상'과 '범인'..

 

'봉제인형 살인사건'시리즈는 잼나게 읽고 있는데요

'마무리'를 잘한듯 싶습니다..

그리고 이들의 '이야기'는 '마지막'이 아닐듯 싶어서..

앞으로의 '스토리'도 기대하고 있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