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도서]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피터 스완슨 저/노진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오랜만에 만나는 '피터 스완슨'의 신작입니다..ㅋㅋㅋ

'죽여 마땅한 사람들','아낌없이 뺏는 사랑','그녀는 증인의 얼굴을 하고 있었다'

'312호에서는 303호 여자가 보인다'에 이어 다섯번째 읽는 '작품'인데요..

 

매번 잼나게 읽는지라, 이번에도 믿고 구매를 했는데..

역시 이번에도 '대박'이였습니다..

 

저는 어릴적부터 '추리소설'을 좋아했습니다.

그래서 '명절'에 큰돈이 생기거나, '용돈'을 받으면..

바로 들고가서 '청소년용 문고판 추리소설'들을 구매했었는데요..

 

그런데 아무래도 '대표작'들만 있는지라..

좋아하는 작가들의 다른 '작품'들도 읽고 싶었는데..

구하기가 거의 어렵죠....

 

그런데 '미국'에는 '미스터리'전문 서점이 있다고 하네요..

왠지 부러운..ㅠㅠ

정말 좋아하는 '추리소설'작가의 '작품'들을 대부분 만날수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도 드는데 말입니다..

 

주인공 '맬컴'은 '미스터리'전문 서점인 '올드 데블스'는 운영중인데요..

'폭설'이 내리는 날...'손님'이 없을거 같긴 해도..

'집'에 있기 싫어 홀로 나온 그에게..

뜻밖의 '방문객'이 찾아옵니다..

 

그녀는 'FBI'의 그웬 멀비'요원이였는데요..

'멀비'요원은 '맬컴'에게 최근에 연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미제사건'들을 이야기하며

'맬컴'에게 '조언'을 묻는데요...

 

갑자기 왜 자신에게 물어보는가 싶었더니...

그 '살인'들은 아주 오래전, '맬컴'이 '올드 데블스'의 '직원'이던 시절에..

'서점 블로그'에 올린...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이라는 글과 '상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누군가가 '맬컴'이 올린 '글'을 토대로 '살인'을 저지르고 있다고 생각하는 '멀비'요원

'맬컴'과 함께 '사건'을 추적하기 시작하는데요..

 

'맬컴'이 '미스터리'소설 전문가로서 야심차게 올린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그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되길 원했지만..

실제적으로 '댓글'은 두개만 달리고 묻혀버렸던 '게시글'인데..

 

최근에 그 '게시글'에 들어가보니..

세번째 '댓글'이 달려있습니다....

 

그런데 그 글을 본 '맬컴'은 '불안'해오기 시작합니다.

사실 그에게도 숨기고 있었던 '비밀'이 있었기 때문인데요..

 

'미스터리 전문가'가 올린 8권의 '추리소설'속에 담긴 '완벽한 살인'

'추리소설'매니아들은 좋아하실만한 '스토리'들이 가득이라 좋았는데요

'추리소설'속에 기발한 '트릭'과..

그리고 이어지는 '소설'속의 '살인'들이 '접목'하는 부분

 

그리고 '반전'에 '반전'을 낳는데 말입니다.

특히 마지막 '결말'은 정말....재미있더라구요...

 

역시 실망시키지 않았던 '피터 스완슨'의 '신작'이였는데요.

나름 '추리소설' 많이 읽는다고 생각했는데..

저기 있는 8권중...저는 2권밖에 못 읽었더라구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