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절벽의 밤

[도서] 절벽의 밤

미치오 슈스케 저/김은모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애정하는 작가인 '미치오 슈스케'의 신작 '절벽의 밤'입니다.

얼마전에 '용서받지 못한 밤'도 잼나게 읽었는지라.

이번 '작품'도 믿고 '구매'를 했습니다.

 

'전쟁'을 좋아하던 이 지방의 '영주'가 '부처님'의 '설법'을 듣고

'평화'를 위해 '활'을 부셔 던져버렸다는 '유미나게' 절벽

'평화'의 상징인 '절벽'의 '유래'와 달리..

'유미나게' 절벽은 어느순간 부터 이 곳은 '자살명소'가 되었는데요..

 

'유미나게'에서 '미나게'만 떼면 '몸을 던지다'라는 말이 되고..

그래서인지 수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와 '절벽'에서 '자살'하고

이후 '절벽'에는 '자살'한 '사람들'의 '영혼'이 모여있다는 '이야기'가 있어

'운전'중에는 '유미나게' 절벽을 보아서는 안된다는 말이 있는데요..

 

아내 '유미코'의 '결혼기념일' 선물을 가지고 가던 '구니오'는

'절벽'쪽에서 차 한대가 튀어나오는 '바람'에 '교통사고'를 일으킵니다.

'절벽'구경을 하려 왔던 '건달'들은..

'구니오'를 발견하고 그를 '공격'하기 시작합니다.

 

'유미나게' 절벽에서 일어난 '뺑소니 사망 사고'

'사건'을 맡은 '구마지마'는 '유미코'를 만나자 말자 놀랍니다..

그녀는 '대학'시절 사귀던 전 여친이였는데요..

'유미코'를 도우려는 '구마지마'

 

'구마지마'는 '뺑소니'사고를 일으킨 '건달'을 잡으려고 나서는데..

'구니오'를 공격했던 '건달'이 '절벽'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이 됩니다.

그리고 그와 함께 있었던 넘들도 한명씩 사라지기 시작하는데요.

 

'절벽의 밤'은 네편의 '단편'으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유미나게 절벽을 보아서는 안된다'

'그 이야기를 해서는 안된다'

'그림의 수수께끼를 풀어서는 안된다'

'거리의 평화를 믿어서는 안된다'

 

각 '단편'들은 '화자'도 다르고 다른 '사건'들을 '이야기'하는 것 같지만..

사실 마지막 '단편'에서 모두 '하나'가 되는데요..

 

참 '서술트릭'이라는게 이래서 잼나구나 싶기도 했었습니다.

'작가'가 쓴 '트릭'에 제대로 속아넘어간 ㅋㅋㅋ

 

역시 '미치오 슈스케'의 '작품'은 믿어도 될듯 싶은데요..

이번에도 잼나게 읽었던 '절벽의 밤'이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