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5인의 목격자

[도서] 5인의 목격자

E. V. 애덤슨 저/신혜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뉴스'를 보다보면 '거리'에서 흉악한 '살인사건'이 많이 일어나는데요..

'사이코'들에 의한 '무차별 살인'의 '피해자'도 '가슴'이 아프지만..

한편 그 '모습'을 보게 된 '목격자'들도 일종의 '피해자'가 아닐까 생각도 들었습니다..

 

평범하게 '퇴근'하다가, 또한 누군가를 만나려 가다가..

눈 앞에서 끔찍한 장면을 보게 되었으니..

그 '충격'이 아마 '평생'가지 않을까요?

 

'발렌타인데이'날, '런던'의 '스카이라운지'에서는

수많은 '연인'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중에..

'젠 헌터'는 절친인 '벡스'를 만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가..

한 '연인'의 '다툼'장면을 '목격'하게 됩니다.

 

'남자'는 마시던 '와인병'을 '여자친구'에게 내리치고

그것을 말리는 '남자'에게도 덤비는 가운데...

제압당한 '남자'는 갑자기 '칼'을 꺼내더니, '여자친구'의 '목'을 그어버립니다

그리고 곧 자신도 '자살'을 하는데요..

 

이 모든것을 목격한 다섯명...

 

프리랜서 저널리스트인 '젠 헌터'

헤지펀트 매너지인 '제이미 블랙우드'

노동당의 의원인 '줄리아 존스'

의사인 '아예사 아메드'

그리고 사라진 흑인 10대 소년..

 

'젠 헌터'는 자신이 '목격'한 것을 토대로 '칼럼'을 쓰고

얼마나 의문의 '메세지'를 받게 됩니다.

그건 '여자'를 죽인건 '남자친구'가 아니란 내용인데요..

 

자신의 눈앞에서, 자신 말고도 다른 '목격자'도 있었는데..

'남자친구'가 살인자가 아니라는 '메세지'에 '혼란'을 느끼고

그녀는 자신에게 '메세지'를 보낸 사람을 찾고..

한편 그녀와 함께 '살인'을 목격한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를 하게 되는데요.

 

저는 '5인의 목격자'라고 해서

당연히 다섯 주인공의 '이야기'가 '교차'되며 '진행'될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구요...

 

'이야기'는 '젠 헌터'와 '벡스'의 이야기가 '교차'되며 '진행'이 되는데요

'젠'에게 찾아오는 의문의 '메시지'와 그녀에게 찾아오는 '위협'

그리고 그녀를 지키려는 '벡스'의 모습..

 

그 가운데 놀라운 '반전'이 드러나는데요..

정말 소름끼치는....ㅠㅠ

 

두께는 상당한데요..그래서 오래 걸리겠다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가독성'하나는 대박이더라구요..

그리고 '결말'은 '반전'이 대단하면서도 한편 씁쓸하기도 했습니다..ㅠㅠ

 

잼나게 봤는지라, 나중에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어져도 좋겠다 싶었구요..

작가인 'E.V. 에반스'의 '작품'은 처음 만나는데..

다른 작품들도 출간되면 좋겠습니다...읽어보고 싶어졌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