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두 번 죽은 남자

[도서] 두 번 죽은 남자

리처드 오스먼 저/공보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리처드 오스먼'의 '목요일 살인클럽'시리즈 두번째 작품 '두 번 죽은 남자'입니다.

전작인 '목요일 살인클럽'을 잼나게 읽었는지라, 이번에도 믿고 구매를 했는데요.

 

소설은 '애완견'을 키우려는 '조이스'와 그것을 말리는 '이브라힘'

그리고 작은 개는 키우지 말라는 '론'의 '대화'로 시작이 되는데요..

그런 가운데 '엘리자베스'는 홀로 딴 생각 중입니다..

 

'엘리자베스'에게 온 한통의 '편지'

그것은 죽은 자에게 온 '편지'였고....'엘리자베스'는 그를 찾아갑니다.

그런데 그녀의 앞에 나타난 사람은...

그녀의 전남편이자 'M15'요원인 '더글러스 미들미스'

 

그는 '불법 거래 중개자'인 '마틴 로맥스'를 조사하던 중에

그의 2000만 파운드 상당의 '다이아몬드'가 사라지고

'더글러스 미들미스'가 누명을 쓴채..

'마피아'와 '카르텔'에게 쫓기게 됩니다

이에 '엘리자베스'를 찾아와 잠시 숨겨 달라고 합니다..

 

그리고 '엘리자베스'의 '정체'가 드러납니다..

알고보니 그녀는 '기사'작위까지 받은 전설적인 '요원'이였던..

 

'엘리자베스'는 이에 '목요일 살인클럽' 회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가운데..

'살인사건'이 발생하게 됩니다

 

'살인사건'의 '피해자'는 '더글라스 미들미스'와 그의 동료인 '퍼피'였는데요..

이에 사라진 '다이아몬드'도 찾고 '살인사건'도 해결해야 되는 가운데.,

'엘리자베스'는 하나의 '가설'을 세우는데요..

 

한편 '이브리함'이 대낮에 '강도'를 당하는 사건이 생깁니다..

범인인 '라이언'이라는 넘을 붙잡지만..

그는 부인하고, '증거'부족으로 결국 빠져나가게 되자..

이에 '론'은 '라이언'에게 개인적으로 '복수'하려고 하는데요.

 

그리고 전편의 형사들인 '크리스'경감과 '도나'순경은

이 지역의 악명높은 '마약상'인 '코니 존슨'과 대결중인데요..

그녀는 결코 만만치 않은 인물입니다....

 

이번편에서는 여러가지 '사건'이 연이어 펼쳐지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그 '사건'들이 하나로 합쳐지고..

'반전'이 나오고, 그리고 '해결'되는 '과정'이 참 유쾌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요즘 무거운 '스릴러'나 '사회파'소설들을 많이 읽어서 그런지

이런 스타일의 '코지 미스터리'도 좋은데 말입니다 ㅋㅋㅋ

 

우리의 '목요일 살인클럽' 회원들...

'조이스','엘리자베스','이브라힘','론' 뿐만 아니라

'크리스'경감과 '도나'순경도 캐릭터가 맘에 들고..

 

영화로 나오면 이들을 어떤 배우가 맡을지 너무 궁금합니다...ㅋㅋㅋㅋ

앞으로도 '목요일 살인클럽'시리즈가 계속 되길 바라며

다음 작품도 기대하며 기다리겠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