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태종

[도서] 태종

이한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16세기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한 서기관이 자신이 쓴 책을 군주에게 헌정합니다..

'군주는 목적을 위해서 수단을 가리지 않아도 된다'는 내용은 많은 이들에게 논란이 되었고

더군다나 책의 모델인 '피렌체'의 군주가 도덕적인 인물이 아니였기에...더욱 비판을 받았지요

 

그리고 '군주론'이란 책은 작가의 이름을 따서 '마키아벨리즘'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그후, '마키아벨리즘'은 많은 독재자들의 변명꺼리가 되기도 했습니다.

 

우리나라같은 경우는 '박정희'대통령이 있지요...

당시 어지러운 정치를 수습하고, 경제발전에 이바지했지만..

인권탄압과 유신독재로 인해, 독재자로 불리게 되지요..

 

'태종' 이방원 역시 그랬습니다..

 

'조선'이라는 나라를 세우는 과정에서 수많은 피를 흘렸기 때문이죠

'고려'의 충신들을 죽이고

'조선'을 세우기 위해 일했던 공신들을 죽이고

'권력'을 위해 가족들을 죽여야 했고

'왕실'을 위해 자신을 위해 싸웠던 동료들마져 죽여야 했죠..

 

그래서 '태종'을 '조선'의 '마키아벨리스트'라고도 합니다..

조선의 길을 열기 위해 '목적'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았으니까요..

 

우리나라 최고의 성군이라고 하면...대부분 '세종대왕'을 말합니다..

 

그런데 '태종'이 죽으면서 '세종'에게 한말이 참 의미있습니다

'모든 악업은 내가 지고 갈테니, 주상은 성군이 되시오'

 

자신의 아들의 정치적인 걸림돌..

'공신'도 '외척'도 모두 제거하고....오직 아들의 뜻을 펼칠수 있던 태평성대만을 마련해둔..'태종'

 

'태종'의 이야기는 같은 '태종'인 이세민의 이야기와 비슷합니다..(성도 같네요^^)

 

수나라 폭군 '양제'가 살해당하고 '수나라'는 갈라지는 가운데

당태조 '이연'은 세력은 있지만 연약한 사람..

그의 아들인 '이세민'은 아버지를 도와 '당나라'를 건국합니다..

 

그렇지만, '이연'은 '이세민'을 견제하고...자신의 장남에게 황태자 자리를 내어줍니다

그래서 '이세민'은 왕조를 세우는데 가장 큰공이 있음에도...황제가 되지 못하고..

거기다가 자신 역시 죽음의 위기를 맞이하죠

결국 자기를 죽이려는 형의 음모에 맞서 '현무문의 변'을 일으키고..황제가 됩니다

 

정말...'이방원'의 이야기와 똑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태종, 조선의 길을 열다'는....

드라마 용의눈물의 첫장면이기도 한 '위화도 회군'장면으로 시작됩니다.

그리고 당시 정세를 이야기하죠...

 

'친원세력'인 '권문세가'와 '친명세력'인 '신진사대부'들의 대립...

'권문세가'의 수장격인 '최영'은 요동정벌론을 내세워 '이성계'를 요동으로 보내지만..

'이성계'는 군사를 이끌고 회군을 합니다

그리고 '최영'을 죽이고 '우왕'을 폐하지요..

 

이 사건 뒤에는 조선을 디자인한 '정도전'이란 인물이 있습니다..

요즘 드라마 '정도전'이 인기를 끄는데요...

 

'정도전'과 '이방원'은 조선을 세울때는 같은 동지였지만..

조선을 세운후부터는 대립하기 시작합니다

 

'재상'이 다스리는 나라를 꿈꾸던 '정도전'은 '방석'을 세자로 내세우고..

나머지 왕자들을 죽이려 하지만..

'이방원'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도망치고...군사를 일으켜

'정도전'과 자신의 이복동생들을 죽이게 되지요..

 

그리고 1차 왕자의난, 2차 왕자의 난....그리고 함흥차사, 반란들..

피가 피를 부르는 난세가 닥치지만..

'이방원'은 그 난세를 헤쳐나가고....'조선의 길을 열게 됩니다'

 

사실..이 책의 내용은 대부분 '용의 눈물'에서 본 내용이라...ㅋㅋㅋㅋ

그다지 새롭다는 생각은 안들더라구요..

다만....인물관계나 드라마에서 볼수 없었던 이야기들을 객관적으로 볼수 있어 좋았던거 같아요

 

'태종'이라는 인물은 그동안 사대부들에 의해 많이 깍였는데요

요즘 새롭게 복원되고 있습니다....

특히 드라마 '용의눈물'로 인해 그동안 알던 태종과 다르게 보게 되었지요.

 

그래서 책을 읽으니까 드라마 장면도 연상되고...ㅋㅋ 좋았던거 같아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