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이네이스

[도서] 아이네이스

베르길리우스 저/진형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여신의 아들아! 이런 급박한 상황에서 잠이 오는가?"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의 아들이라면 탄탄대로를 걷지 않을까 했는데, 오히려 평범한 인간의 아들보다 못한 상태가 되는데요. 아이네이아스 마음 편하게 잠 한숨 들지 못할 나날이 이어집니다.

 

잘생겼을 게 분명한, 아이네이아스가 아버지 안키세스와 그를 따르는 무리를 이끌고 바다로 탈출하는 것부터 시작되는데요. 트로이 목마이후로 새로운 땅을 찾아가는 그의 힘겨운 여정은 여신 헤라의 질투에서 시작됐다는 걸 알게 됩니다.파리스의 손에서 건너간 사과가 전쟁을 불렀다는 건 알고 있었는데요. 그 후유증이 이리 질길줄은 몰랐습니다. 사과가 아프로디테에게 넘어간 걸 여신 헤라가 두고두고 마음 아파하니 질투의 화살이 그녀의 아들인 아이네이아스에게 넘어갔기 때문인데요. 예전 헤라클레스의 고통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습니다. 혼자 몸이 아니라 그를 따르는 무리들과 가족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가 내딛는 걸음마다 전쟁이 일어나는데요. 헤라가 뒤에서 상대방을 부추기고 응원하지만 그렇다고 그가 마구 밟히는 상황까지는 안됩니다. 그의 어머니를 비롯한 신들의 도움이 역시 그에게도 있기 때문입니다.

 

저자 베르길리우스는 로마 건국 이야기를 다룬 서사를 써보라는 황제의 권유로 이 "아이네이스"를 쓰게 됐다고 하는데요. "일리아스","오디세이아"를 쓴 이의 것이 아닐까 할 정도로 영웅에 가까운 한 인간의 머나먼 슬픈 여정과 그 모든 걸 극복한 이런 조상이 있었기에 그의 후손이 로마를 건국하게 되지 않았을까의 전설이 될 이야기를 잘 그려냈습니다.

 

그래도 신탁을 따라 계속 떠나야하는 슬픈 운명은 너무하다 싶어집니다. 그에게 있는 단 하나는 불확실한 미래를 향해 확신을 가지고 전진해야만 하는것이였는데요. 멈추고 싶어도 멈출 수 없었기에 나아갔던 것이 로마가 세계 제국을 건설한 원동력이라니 지금의 인간으로선 받아들이기가 힘들어집니다. 그래서 지금의 인간에게 직접 신이 나타나거나 신탁을 내려주지 않는거 아닐까 해보게 됩니다만...

 

중간 중간 등장하는 베르길리우스의 목소리는 그가 전쟁으로 사라져간 젊은이들의 운명을 무척이나 슬퍼했다는 걸 알 수 있는데요. 힘을 제대로 쓰지 못하는 제우스의 신들 사이 방황과 여신들의 이쪽 저쪽에서의 자신편을 이기기 위해 해가는 전략, 죽음 이후 어떤 세상에 떨어질지를 자신의 생가운데서 선택하는거라는 인간의 운명들은 이야기의 재미와 상상을 더하게 합니다. 

 

그러고보니 베르길리우스는 단테에게 인간의 죽음이 뭔지에 대한 고민으로 이끈 사람이라고도 하는데요. 인간과 신, 삶과 죽음사이에 연결고리를 지금도 놓지 못하는 건 호메로스나 베르길리우스, 단테같은 분들의 오랜 시간 고민이 있었기때문인가 하게도 됩니다.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눈에 들어오게 하는 이야기의 힘을 베르길리우스가 가진 게 분명해보입니다. 그러기에   일리아스나 오디세우스, 단테의 신곡까지 다시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미완성인 작품을 불살라달라했지만 왜 남겼고 지금까지 내려오는지, 알겠다 싶어집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