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페리맨

[도서] 페리맨

클레어 맥펄 저/조영학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우리가 마지막 가는 길이 무섭다고 생각하는 건 검은 옷과 갓으로 온 몸을 감싼 저승사자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전설의 고향에서 만나 본 저승사자는 무표정한 얼굴에 딱딱한 목소리로 "빨리 갑시다" 라며 앞장서서 걸어가기만 하니까요. 어딘지 모르는 그 길, 천국이던 지옥이던 가는 동안이라도 친구가 되어준다면 좋을텐데 말이죠.

 

그 먼 길을 내가 원하는 모습으로 나타나 나만을 위해 강을 건널 준비가 된 이가 있습니다. 그를 이 곳에서는 "페리맨"이라 부르는데요. 이제 그는 다음 순서 영혼인 딜런을 기다리게 됩니다. 딜런은 사고로 페리맨, 트리스탄을 만나게 될꺼라는 건 물론 모르고요. 열차 사고가 일어났다는 걸 어렴풋이 기억하는 그녀, 트리스탄을 자신처럼 사고에서 살아난 이탈자로만 여기는데요. 점점 이 곳이 자신이 살던 곳과 다르다는 것, 그리고 자신이 산 사람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됩니다.

 

아무것도 몰랐던 인간 딜런은 트리스탄에게 여러가지를 배우게 됩니다. 그들이 왜 황무지를 건너야만 하는지, 그들을 노리는 악귀들이 무슨 짓을 할지도요. 그러는 동안 딜런은 생속에서도 하지 못했던 중요한 걸 만들어가게 됩니다.  

 

"죽음 이후에도 사랑이 있을까?" 나를 이끈 말인데요. 남은 자와 떠난 자같은 이들이 아닌, 생각과 다른 사랑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인간과 뱀파이어, 늑대인간의 어울릴 수 없는 사이의 사랑이야기 트와일라잇처럼 인간이였던 딜런의 영과 기억도 안 나는 시절부터의 영혼 전달자 트리스탄 사이의 어울릴 수 없는 사이의 사랑이야기이기도 하고, 연인 몰리를 위해 올라갈 곳으로 갈 수 없었던 샘의 사랑 '사랑과 영혼'처럼 딜런을 혼의 세계로 보낼지 고민하는 트리스탄과 그를 혼자있게 할 수 없는 딜런의 이야기는 언젠가 한번은 꿈꿔봤을 "그래도 사랑" 이야기를 하고 있기때문인데요.

 

트리스탄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요? 자신에게는 없을거라 여긴 사랑을 선택할지, 임무만 수행하면 되는 안전을 선택할지요, 그건 딜런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떻게 될지 모르는 사랑이냐, 악귀들에게 쫓기지 않는 안락한 영들의 삶이냐 중에서요. 그들이 서로를 선택한다고 해도 다음은 어떻게 될지도 궁금해지게 되는데요. 이런 궁금즘이 꼬리를 물 수 밖에 없기에 준비되어 있다는 그 다음 이야기도, 영화화 된다는 이야기도 어떨까 싶어집니다. 딜런보다 트리스탄의 적응이 더 기대가 되기도 하구요. 어디서나 낯설 그는 어떻게 적응하게 될까요? 인간과 영, 다른 영혼 배달자들이나 악귀들의 여러 유혹과 괴롭힘속에서도 용기를 가지고 생과 사를 넘는 그들의 사랑은 여전히 빛날 수 있을까요. 첫 번째 이야기에서부터 결과를 바꾼 그들의 맹목적이다 싶은 사랑, 다음도 은근히 기대되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