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파묻힌 거짓말

[도서] 파묻힌 거짓말

크리스티나 올손 저/장여정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그 때는 제가 제 무덤을 파고 있다는 걸 알아채지 못하고 있었죠."-89

이렇게 고백하는 남자가 있습니다. 이 남자, 자신을 한없이 나락으로 몰고간 사건을 맡기전에는 자신만만한 변호사였음을 보여주는데요. 사랑하고 있는 게 너무 뻔해보이는 루시와 깊은 관계를 맺는 걸 의도적으로 피하고 있는 걸로 봐서는 책임 회피형인가 싶지만 사고로 부모를 잃은 동생 딸 벨을 돌보고 있는 걸 보면 역시나 어렸을 적 자신 가정의 상처로 상처받기를 두려워하는 마음이 숨어있는 거 아닌가, 하게 됩니다.

 

그런 마틴에게 "여동생 일입니다."라고 사건의뢰를 맡기러 온 남자가 등장하는데요. 여동생이 바로 그 다섯 건의 연쇄살인을 고백하고 목숨을 끊은 '사라 텍사스'라는 겁니다. 의뢰인도 살아있지 않는데다가 사건을 자백한 지 6개월이나 지난 지금에서야 찾아온 이유를 묻지만 그는 여동생이 누명을 쓴것이라며 결백을 밝혀줄것을, 그리고 사건에 포함되어있다고 지금껏 여겨온 희생자 중 하나인 그녀의 아이 미오도 찾아봐달라는 이야기를 하는데요. 단순히 알아보자로 시작한 사건인데 마크는 그 사건에 숨겨진 게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리고 사건에 빠져들게 됩니다.

 

억울한 이가 있다면 당연히 변호사가 맡아주기를 바라게되는데요. 파낼수록 커져가는 사건에 나도 모르게 끌려가는 느낌이라면, 그리고 그곳이 자신 가족까지 위험하게 만든다면 어떻게 될까.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마크를 따라가게 됩니다. 마크가 만나는 사람들마다 사고로 목숨을 잃게되고 이제 그는 자신의 안전마저 지킬수 없게 되는데요. 그렇다고 사건에서 손을 뗄수도 없게 됩니다. 답을 찾지 못하면 그 역시 이 사건의 피해자들과 같은 운명을 겪게 될 테니까 말이죠.

 

"내 운명은 사라의 운명과 한 몸이 됐다. 내가 누명을 벗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먼저 사라를 살인범으로 몰아간 이를 찾는 것이었다."-285

사건은 점점 커져 마크가 이 사건에서 답을 찾는다해도 밝힐수 있을까 하는 정도까지 되는데요. 그가 사건의 마지막 순간을 잡았나 하는 순간, 우리는 아쉬움을 볼 수 밖에 없습니다. 진실을 파묻을 완벽한 거짓말을 하는 이들을 마크는 많이도 찾아냈는데요. 딱 하나 이 사건을 만든 이만 찾지 못하다 마지막 단서만 발견한 겁니다. 그래도 그가 맞을까, 혹여 내가 만난 다른 인물들 중 하나는 아닐까, 한명씩 떠올려보게 되는데요. 마크를 조여도 너무 조여온다 싶었는데 이 모든 것들이 또 다른 사건으로 가는 단서일뿐이라는 게 아쉽게 됩니다. 다음 편 "피할 수 없는 거짓말" 에서는 아무도 만나지 못한 자가 이 긴장감을 계속 가져갈 수 있을지,마크는 무덤옆에서 부활할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데요. 그래도 우선은 기대해봐야겠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