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죄인이 기도할 때

[도서] 죄인이 기도할 때

고바야시 유카 저/민경욱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행복할 때는 몰랐는데 최근에는 쓸쓸해 보이는 사람들만 눈에 들어온다, 나보다 저 사람이 더 고통스러울지도 모른다. 그렇게 생각하면 마음이 조금 가벼워졌다.한편으로는 다른 이의 고통스러운 모습을 보고 안도하는 자신의 비겁한 근성이 싫었다.-120

학교폭력으로 괴로워하는 소년 도키타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은 온통 잿빛이였을텐데요. 그 날도 역시 괴롭힘을 당하다 우연히 페니를 만나 도움을 받게 됩니다. 페니는 어릿광대의 옷을 입고 약간은 섬뜩한 모습으로 그를 도와주는데요. 심지어 그의 복수를 도와주기까지 하겠다고 합니다. 이런 사람을 우연히 만나 믿는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닌데요. 세상 아래 아무도 믿을 이가 없다고 생각했던 도키타였기 때문이겠죠. 처음 본 페니를 믿고 복수의 날을 기다리게 됩니다. 하지만 사건이 먼저 발생하게 됩니다.

 

요즘 뉴스에서는 학교 폭력이 아이들 싸움 정도로만 끝나지 않는다는 걸 보여주는 결과들이 많습니다. 그래서겠죠. 도키타말고도 류지 일당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아이들이 말하는 폭력의 증언들이 책에서만 만나는 끔찍함으로 끝나지 않는다는 걸 알기에 그들의 행태가 더 오싹하기만 합니다. 도키타를 보면서는 당하는 아이들의 싸우고 싶지만 혼자라 주저하게 되고 그러면서도 가족들이나 친구에게 도움을 청할 수 없게 하는 교묘한 협박에 누가 그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을까 걱정하게 되구요.

 

그래서 이유도 모르면서 자신에게 다가 온 페니에게 의존하는 아이가 안쓰럽다 싶기도 하고, 도키타가 의심스럽다 생각하자 괴로움에 자백을 미리 해버린 친구 하루이치도, 원망스럽던 하루아치의 마음을 이해하겠다는 도키타도 토닥여주고만 싶습니다. 사람의 마음이란 자신에게 다가온 한줄기 빛이라도 외면할 수 없으니 말이죠. 사실 알고보면 폭력을 행하는 아이들에게도 각자의 사연이 있었다...라는 것도 알게되지만 그들 역시 알면서 저지른 죄이기에 용서는 그 누구도 말할 수 없을 겁니다. 피해자이면서 가해자인 가자미의 말대로 피해자들의 가족들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싶은데요.

 

생각할 수 없을만큼의 10대가 보이는 잔혹함의 이야기는 증오와 복수말고도 이런 폭력의 끝은 화살이 결국 어디로 가는지를 보여주는데요. 폭력을 저지른 자는 결국은 언제,어떻게든 더 큰 폭력을 만나게 된다는 걸 그들이 알았으면 좋겠다 싶고 얼마전 보았던 가정내 폭력 사건을 해결할 수 있었던 게 이웃의 지속적인 걱정어린 시선이였다는 게 떠오르게도 됩니다. 다 막을 수는 없겠지만 부모님,선생님,경찰,이웃 어른들의 올바른 시선이 합쳐지면 그래도 막을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구요.

 

제일 무겁게 다가오는 건 가해자를 처벌하면 고통은 모두 사라지는가란 질문에 그 누구도 답을 못한다는 건데요. 어떤 이유로든 타인에게 고통을 줄 권리는 없다는 걸 누구나 알았으면  싶어 절로 기도하는 마음이 생기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