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예스리커버] 완전한 행복

[도서] [예스리커버] 완전한 행복

정유정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설마, 아니겠지!!"하며 듣게 되는 뉴스도 있고 책의 결말도 있는데요. 정유정의 "완전한 행복"역시 그렇습니다. 내가 생각한대로 이야기가 흘러가는 건 아니겠지, 설마...라구요.

 

나는 그동안 행복이 뭐라 생각하고 있었을까를 돌아보며 엄마의 말을 신의 계시처럼 여기는 아이 지유를 보게 됩니다. 엄마 유나의 표정을 보지 않고도 기분을 알 수 있는 아이는 어떻게 키워진 걸까 불안하게 지켜보게 되는데요. 예쁘고 똑똑한데다 하나를 알려주면 둘, 셋을 아는 아이인데 아이만 그런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됩니다. 유나 곁에 있는 사람들은 누구나 그렇게 됩니다. 여리여리하고 어딘가 몽환적이고 삼차원적인 그녀를 너무 사랑해 결혼한 남자들 역시도 그렇구요. 그녀의 "이리 와"에는 천국이 , "저리 가"라는 냉랭한 말이 나오면 지옥이 시작되니 다들 그녀만 바라보게 됩니다.

 

이 이야기를 보면서 섬에서 있었던 어떤 사건, 누군가를 떠올릴 수 있지만 이건 그 누군가의 실제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합니다. 나르시시스트의 행복 강박과 사건들이 결합하는 지점에서 태어난 이야기라 강조하면서요. 커다란 사건 줄기의 흐름을 알 거 같은데도 뒷장 넘기기가 무서워지는 건 인간이 나만의 행복을 위해서 다른 사람의 존재 자체를 저렇게 깡그리 무시한다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인가를 계속 생각해보게 하기 때문인데요. 잔인하기에 뉴스에서나 볼만한 가족이 가족을, 어렸을적부터의 친구가 친구를,,, 연달아 많은 사건들을 떠올리게 되지만 자신의 행복을 위해 사소한 남의 불행쯤은 어쩔 수 없다고 여기는 게 인간이라는 걸 나 역시 그동안 인정해왔기에 마냥 마음이 편할 수는 없게 합니다. '사소하다','크다'는 개념 자체가 판단하는 이에 따라 달라도 너무 다르다는 것 또한 이제껏 많은 경우를 해왔고, 겪어왔으니 말이죠. 심지어는 법을 근거로 판단하는 판사들 판결도 사람에 따라 제각각이라는 말을 듣는데 그 때 그 때의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보통의 사람들이야 말 할 것도 없겠죠. 하지만 정도라는 게 없는 사람이 있다는 걸 보게 됩니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다는 게 얼마나 무서운건지도요.

 

어디에서 나의 행복이라는 걸 멈춰야 하는 걸까, 그럼 그 때부터 불행이 시작되는 걸까도 생각해보게 됩니다. 행복은 하나씩 더해가는 거라 막연히 생각하고 있었는데 행복은 불완전의 가능성을 빼가는거라는 유나를 만나니 사람들 사이 행복은 더하는 것도 빼는 것도 아니였구나 싶어집니다 . 생각해보면 우리는 이미 알고 있기도 하네요. 지는 것이 이기는 것이다.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헤어져도 후회가 없다, 등등에서요. '진다' 라는 생각이 없을 때,'내가 더 많이 사랑하나봐!'싶을 때 그 때는 억울했을지언정 돌아보면 더 많이 행복했으니까요.

 

정작 유나는 자신의 지금 생각을 알려주지 않고 딸 지유와 남편 차은호, 언니 재인의 생각을 빌어 추측하게 되는데요. 아마 그녀는 내가 가장 힘들고 괴로웠다고 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나와 너를 위해 불완전한 요소들을 치워야 했는데 넌 그걸 몰라주냐면서 원망을 할 거 같은데요. 이제까지 왜 생각해보지 않았는지가  무서운 일이다 싶은,  "너와 나"가 아닌 내 생각이 먼저인 사람을 만난다는 게 어떤 결말을 가져올 수 있는지, 마냥 착한 아이로 자라는 걸 왜 좋아하면 안 되는지, 한 길 사람속을 왜 아는 게 좋은지,정유정의 오싹한 "완전한 행복"이 보여줍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