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비밀

[도서] 비밀

히가시노 게이고 저/양윤옥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알고도 속고, 속았다는 걸 알았어도 화나지 않고... 이게 가족의 모습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래도 내가 헤이스케였다면.. 만일 내가 나오코였다면 어땠을까 싶어집니다. 선택이 비슷하지 않았을까 싶어 슬퍼지기도 하구요.

 

열심히 가족을 챙기는 헤이스케에게 끔찍한 일이 생기게 됩니다. 일이 생겨 처갓집에 아내 나오코가 딸 모나미를 데리고 며칠 다녀오려고 했는데 그들이 탔던 버스에 사고가 생긴 겁니다. 그렇게 아내를 잃고 딸 모나미도 눈을 뜨지 못하는데요. 그러다 모나미가 눈을 뜨게 되서 그나마 다행이다 싶었는데 딸아이는 이상한 소리를 하기 시작합니다.

 

"모나미가 살아 돌아온다면 나는 기꺼이 어디로든 없어질 거야."-46

히가시노 게이고의 비밀이 이것이라니!! 예상외의 비밀로 우리를 끌고갑니다. 헤이스케와 겉만 모나미인 나오코가 공유하는 비밀속으로요. 어느 순간 딸 모나미의 의식이 돌아올거라는 걸 무작정 기다리는 헤이스케와 나오코인데요. 그러나 기다리는 시간은 계속되고 나오코인 모나미도 초등학생에서 중학생으로, 그리고 고등학생으로 성장하게 됩니다.

 

98년도작인 히가시노 게이고의 "비밀"은 딸과 몸이 바뀌는 엄마가 있다면 어떻게 될까,라는 우리가 상상하는 모든 것들에 대해 보여줍니다. 늘상 다작인줄로만 알았던 히가시노 게이고에게도 글에 대한 고민이 있었고 그러다 인간의 마음에 대해 써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나온거라고 하는데요. 영혼은 아내이지만 몸은 딸이기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헤이스케, 계속 생기는 친구들과 달라지는 환경에 잘 적응하며 자라는 나오코가 남편인 헤이스케에게 차마 할 수 없는 말과 행동들, 그리고 우리도 당연히 떠올리게 되듯 성년이 되어가는 나오코와 헤이스케가 언제까지 함께 할 수 있을까 등등.. 뻔할 거 같은 앞 일을 알면서도 보게 됩니다. 그들에게 이별이 온다면 어떤 식일까 싶어서요.

 

역시나 히가시노 게이고답게 다른 가족에도, 그리고 헤이스케 가족 이야기에도 반전을 넣어놨습니다. 남들은 알지 못하는 게 가족간의 일이고, 묻히지 않는 슬픔도 묻으며 지내는 척 할 수 있는 게 가족이라는 걸요. 시대의 흐름이란 걸 군데군데 느낄수 있지만 결국 사람들이 지금껏 선택하게 되는 건 사랑하는 이의 행복이란 걸 볼 수 있는데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행복한 쪽을 선택해준다..."-441

우는 자의 "선택해준다"는 마음의 깊이를 제발 상대방이 알아줬음 싶은데 가족인 그들은 서로 알았으리라 괜히 내가 억울하지만 속는 셈치고 믿어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