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헨치 2

[도서] 헨치 2

나탈리 지나 월쇼츠 저/진주 K. 가디너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우리의 수많은 영웅들, 늘 악당과 싸웁니다. 그 어떤 거대 악당이 나타나도 두려움없이 싸우며 때로는 버스를 던지기도, 비행기를 떨어뜨리기도 하고, 그러다 차들을 막아 악당의 갈 길을 막아버리기도 하죠. 멋지게!!

 

하지만 그럴때 잠깐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진짜 그 도시 한복판에서 싸워야만했을까 하는 생각이요. 악당 코앞을 스쳐지나가기만 해도 열받은 악당이 쫓아와서 시골이나 숲 속으로도 왔을거 같은데, 그러면 싸워도 도심의 건물이나 사람들에게 피해를 덜 줄 수 있었을 거 같은데 하구요.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이 한 명 더 있었다는 걸 알게되는데요. 그녀,예나의 말을 들어주는 이들이 악당이였다는 게 아쉽기는 합니다. 책에서만이라도 정의와 불의가 맞붙는다면 정의쪽이 이기기를 바라는 너무도 평범한 사람입장에서는 말이죠,

 

어딘가 움츠려들어보이는 예나는 헨치입니다. 헨치란 악당의 편에 서서 온갖 잡일을 하는, 일종의 프리랜서인데요. 늘 구직 생활을 하느라 피곤하기는 마찬가지인 삶을 살고 있습니다. 친구들보다도 능력이 살짝 떨어져보이는 그녀이기에 오래하는 일을 잡지 못하는데요. 그러다 큰 일을 잡게 됩니다. 그래서 큰 일을 만나게되기도 하구요.

 

이런 상상은 악당과 영웅이 다른 의미로 싸우게 되지않을까 하는 이야기로 우리를 끌고 갑니다. 영웅들도 인간 못지않게 희로애락이 있다는 건 알지만 그래도 '별 거'가 있겠지 싶었는데 들여다보면 마찬가지라는 걸로 말이죠. 여기에는 사람속을 잘 뒤집어놓는 재능의 예나가 큰 일을 하는데요. 물론 그녀는 늘 침착하기에 우리의 응원을 반강제로 끌어내기도 합니다. 자신을 위한 백퍼센트의 변명을 지니고 있기에 거짓말하는 그녀를 용서하게 되니 말이죠.

 

악당과 히어로의 치열한 싸움 옆에서 슬로우 음악과 함께 천천히 지나가는 그녀를 보는 느낌이 들어 영화로 만들어도 이런 장면은 꼭 들어가야하는거 아닐까 싶은데요. 영웅도, 빌런도, 평범한 사람들을 피곤하게 만드는 건 매한가지라는 걸 "헨치"가 확실히 보여주는데, 보다보면 은근히 매력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악당 기지에서 진정한 빌런에게 자신의 계획을 설계하는 여자, 조만간 그 여자가 더 큰 일을 할 거같아서인데요.

 

히어로의 특별한 능력도 탐나지만 그보다 대세는 꾸준히 쌓인 정보라는 걸로 우리에게 진정한 영웅이 누군지 보게 하는데요. 앞으로의 히어로 무비 방향이 일방적 한쪽의 묻지마 승리에서 바뀔지도 모른다 생각하니 또 새로운 상상이 시작되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