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성공한 엄마들의 버리기 기술

[도서] 성공한 엄마들의 버리기 기술

임희빈,정윤주,박경이,한혜지,고진경,최병희,정서영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살림이 늘어갈수록 비우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실감하게 됩니다. 물건이 많으면 버릴것도 더 많을 거 같은데 그렇지 않더라구요. 있는 건 있는대로 다 가치가 있으니 말이죠. 그런데 미니멀 라이프를 실천하고 있는 친구를 보면 이상하게도 물건은 없는데 계속 버릴 게 나온다는 겁니다. 잘 사용하지 않으면 무조건 버린다는 겁니다.없으면 없는대로 살아진다면서 말이죠.

 

필요한 물건과 그렇지 않은 물건들에 대해 생각하다 문득 내가 물건을 지배하고 있는 건지 물건이 나를 지배하고 있는 건지 심각하게 고민이 될때가 있는데요. 몇 번 해보니 그 때가 물건을 정리할 수 있는 절호의 시간이더라구요. 비록 실패로 끝나기가 쉽지만요.

 

비움으로 행복을 찾았다는 7명의 주부 역시 같은 생각이였다고 합니다. 본전이 생각나서, 추억이 담겨있어서, 아이가 크다보니 필요한 게 생겨서, 어떻게 해야할지를 몰라서 등등으로 미니멀은 나와는 거리가 있다는 생각을 했던건요. 그러다 우연히 알게 된 매일 하나씩, 세개씩 비우기 프로젝트에 참가하면서 행동하는 계기를 만들었고 지금의 결과를 만들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매일 비워내는 연습을 하면서 모든 것은 내 안에 있다는 게 이제서야 이해가 되었다."-197

비운다는 게 한순간의 마음만으로 되지 않는다는 것도 알고, 어쩌면 채우는 것보다 비우는 게 더 큰 일이라는 것도 알고나니 예전 스님들이 왜 비움이 가능한 자가 도를 깨닫게 된다고 하는 건지도 이해가 된다 싶은데요. 그녀들의 성공 전, 실패를 어떻게 딛고 마침내 '버리기'를 이룰 수  있었던 과정도 궁금하고, 물건은 어떻게 나눠놓는게 좋고, 수납도구는 어떤 배치가 좋은지, 정리는 어떤 식으로 하면 되는지의 방법도 알게되지만 그러고나니 마음이 편해졌다는 글이 공통적으로 있다는 게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행복의 척도는 필요한 것을 얼마나 많이 가지고 있으냐에 있지 않다. 없어도 좋을 불필요한 것으로부터 홀가분해져 있느냐에 따라 행복의 문이 열린다.' -법정 스님의 '스스로 행복하라'중에서(P.89)

깔끔해지고 싶어서도, 그리고 마음을 가볍게 하기 위해서도 정리를 다시 시작해야겠구나 싶은데요. 누구나 실패하지만 다시 도전하는 이유와 방법을 보면서 역시나 버리기도 기술이니 배우는게 맞는거다 싶어집니다. 그러니 기회가 있을때마다 잘 배워 도전해야겠다 싶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