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대전환

[도서] 대전환

바츨라프 스밀 저/솝희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무엇이 세상을 바꿨고 앞으로는 무엇이 세상을 또 바꿀까가 궁금해지는데요. 지금까지처럼 인류의 발전이 계속 이뤄질 수 있을지 걱정스러운 부분도 보게 됩니다. 우선은 인구, 식량, 에너지, 경제, 환경은 어떻게 현대 사회를 이루었는지를 알려줍니다.

 

인구 전환이 세계에 미치는 다양한 결과에 대해 말하자면 지금의 우리가 걱정하는 부분을 짚어줍니다. 사망률이 떨어진 것까지는 좋은데 저출산까지 오면서 고령화 문제를 맞게 된 거의 모든 국가들이 할 수 있는 일들이 비슷할 수 밖에 없게 만드는 흐름이 생긴 걸 말이죠. 이렇게 된 것에는 도시화가 많은 긍정적인 도움을 준게 맞지만 도시화가 불러일으키는 문제도 만만치 얺다는 걸 보면서 얻는 게 있으면 뭔가는 분명히 잃었을거라는 말을 떠올리게 됩니다.

 

이렇게 모인 인구들이 도시를 만들고 머리가 모여 발전이 되는 만큼 쓰는 자원도 배 이상이 된다는 걸 보게 되는데요. 예를 들면  인간에게 필수인 식량이 대량으로 빠르게 재배되는 기술은 생겨 풍족해진듯 보이지만 그에 따른 농약이나 비닐사용등의 생각할 수 있었던 과학 기술의 뒷면을 보면 씁쓸해지게 됩니다. 우리가 마시는 컵에도 들어있다는 미세 플라스틱이나 땅에 묻어도 없이지려면 수백년이 걸린다는데도 땅에 묻는 쓰레기들의 위험성만 떠올려도 말이죠.

 

슬픈 눈속임이다. 왜냐하면 산업 사회의 인간은 태양 에너지로 만들어지는 감자를 먹는 것이 아니라 부분적으로 석유로 만든 감자를 먹기 때문이다.(Odum 1971,116)- 135

전기가 없던 예전 초기의 휘발유 차량은 핸드 크랭크로 시동을 걸어야했는데 이런 방식은 인간 근육의 폭발적인 힘을 사용했다고 하는데요. 마차보다 빨라져 필요했겠지만 근육을 써서 시동을 걸여야했다니 지금의 나였다면 차를 내내 세워둘 수 밖에 없는 상황이였겠구나 하게 됩니다. 이렇듯 발전이 없었더라면 쉽게 하지 못했을 일도 많지만 그 후 인간을 피폐해지게 만드는 것도 발전의 한 부분이라는 걸 다시금 알게 되는데요. 이런 발전에 대해 우리가 해야할 건 반복해서 등장하는 재난적 주장들을 회의적인 시선으로 검토하는 것이라는거죠.

 

앞으로는 결과에 더 민감해야하는게 맞겠다 싶은데요. 문명과 발전이라는 이름으로 앞으로도 잘 나아가고 싶다면 각각의 이제껏 변화들이 자연을 줄이면서 커지고 빨라지는 변화를 가져온만큼 천천히 '환경'의 문제부터  해결해가려 하는게 앞으로의 대전환을 다시 잘 만들어가는 방법이 되겠다 싶은데요. 대전환을 이룬 부분들을  수정하고 고쳐가다보면 그것들이 앞으로의   다른  대전환의 계기가 될지도 모르겠다 싶으니  인구, 식량, 에너지, 경제, 환경이 어떻게 현대 사회를 이루었는지를 다시 봐야겠다 싶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