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가려워서 미치겠어요

[도서] 가려워서 미치겠어요

정진호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한번도 안 간지러워 본 사람은 없을 겁니다. 그만큼 가려움은 누구나, 하루에도 몇 번씩하게 되는 습관적 행동인데요.이상한 건 가려움이란 단어를 떠올리기만 해도 어딘가가 간지럽다는 겁니다. 왜 그런걸까, 그리고 왜 점점 가려운 데가 많아지는 걸까 싶은데요. 이런 궁금증들을 한번에 풀어볼 수 있게 됩니다.

 

가려움증은 피부를 긁고 싶게 만드는 감각이고 피부와 일부 점막에서만 생기는 거라고 하는데요. 왜 온 몸이 다 가려움을 느낀다고 생각한건지 모르겠습니다.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물질들이 신경을 자극해 생기는 건데, 가려움을 느낄때 긁는 건 쾌감과 그에 따른 일종의 즐거움때문이라고 합니다. 본능적으로 그래서 긁게 되는 거라고 하는데요. 그래도 피가 날 정도로 긁는다는 이들을 볼 때면 정도가 다른 간지러움이 사람에게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 싶습니다. 가려움에 제일 중요한 건 이성으로 본능을 누르고 긁고 싶은 걸 참는 거라고 합니다. 긁은 자리는 더 많은 간지러움을 느끼게 되기 때문인데요. 5단계 치료 원칙이 있다고 합니다. 자신의 상태를 알고 가려움의 원인을 밝혀 그걸 피하려고 해야한다는 건데요. 재발 방지를 위한 주의 사항이 제일 중요한 거 아닐까 하게 됩니다.

 

건조해진 피부나 피부 자체 질환, 복용중인 약물, 영양제나 음식, 내과질환이나 정신적 문제, 신경질환등으로, 그리고 계속 긁으면 더 가려운 피부질환이 생기는 거라고 하는데요. 거기에는 노화도 한몫한다고 합니다. 지질을 못 만드니 피부에 기름막이 없어지고 건조해지기 때문이라는데요. 올바른 목욕 습관의 중요성, 지질 성분을 포함한 보습제의 사용, 그리고 습도가 낮거나 온도가 높은 환경은 평소 피해야 한다는 겁니다.

 

때를 밀면 안 좋다는 것이야 들어왔지만 비누질을 오래하는 것이나 뜨거운 온도 피하기 , 물기를 닦을 때는 얼굴인양 톡톡 두드려 말려야 하고, 이불 속 온도도 좀 내려야 한다고 하는데요. 거기에 보습제는 콜레스테롤, 세라마이드, 지방산을 같은 비율로 넣은 보습제가 피부의 지질 성분과 동일하기때문에 제일 좋다는 겁니다. 조심할 것들만 챙겨도 많은 가려움증이 나아질거라고 하는데요.

 

질환에 의한 것이 아닌 습관에서 오는 가려움도 별거 아닌듯해 보여도 때로 이것들도 만성이 되면 오래갈수 있다니 바꿔야 할 습관들은 바꿔야겠다 하게 됩니다. 긁는 것 자체가 내 피부에 좋은 일이 하나도 없으니 말이죠.

 

"가려움증의 고통은 겪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다."라고 첫 장에 써놓으셨는데요. 정도는 달라도 그게 뭔지 다들 알겁니다. 긁으면 시원해지다 더 간지러워지고 긁다보면 점점 뻘개지는 피부가 내가 내 피부를 상하게 하고 있구나를 생각하게 할 때 말이죠. 겨울이 되면 더 간지럽다 싶었는데 요즘은 사시사철 간지럽다 싶어 이유가 뭘까 했는데 체크리스크로 하니 잘못된 습관이 다 걸리더라구요.

 

가려움증도 질병이기에 노력해야 나아진다고 하는데요. 가려우면 긁기전에 그 후의 일을 생각하고 참고 로션을 바르던가로 행동을 이전과는 꼭  달리해야겠다 싶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