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경계의 증언

[도서] 경계의 증언

오정은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어느 시대건 뺏으려는 자와 지키려는 자, 그리고  기회를 노리는 자들의 이야기는 긴장을 풀 수 없는 건가 봅니다.  조선 시대, 임금이 관심있는 의문의 사건에 파견되는 형조 내 특수 수사 조직 특검소가 풀어가는  이야기인줄로만 알았는데  연쇄 살인이 벌어지는 가운데 그 사건을 빌미로 어린 국왕 대신 수렴 청정을 해 온 대비와 동생이 아니였다면 이 나라가 자기 것일지도 몰랐을 하월군, 그  틈 줄다리기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하고 그들보다 우위에 서고 싶은 세력가들의 이야기가 얽혀, 범인은 누구일지 그리고  누가 지키고 뺏길지를 도통 알아낼수 없는 이야기가 되니 말입니다.  


검률 김 형랑과 특검관 넷으로 이루어져 나라에서 "가장 중대한 범죄"를 처리하는  특검소 특검관은  "이능자"라 불리는 특별한 능력의 소유자들입니다.  망자가 저승에 완전히 들기 전의 세상 '경계', 우리들이  구천이라 부르는 곳에  죽은 자들이 마지막 소원하던 모습으로 살아가는 걸 지켜보는 능력이 있는  서 은우, 투시의 능력을 가진 선녀, 뼈를 보고 생전의 그림을 그려낸다는  홍림, 축지를 쓰는 지환들은 형랑을 중심으로 서로를 의지하며 외압에 꿋꿋이 버티며 사건을 풀어가는 외롭지만 멋진  이들입니다. 그런데, 이 사건에  생각지도 못하게 하월군이 개입되게 됩니다.  


왕가와 세도가의 딸들이 죽임을 당하고 몸에 문장이 입묵되어 있다는 공통점이 있는 사건과 누가 이 나라의 새로운 주인이 될 수 있을까, 그리고 잊는 걸 잘한다는 은우가 잊을 수 없는 사랑 이야기가 짧은 한 권의 이야기속에서  생각보다 촘촘한 연결고리를 가지고 따라가게 하는데요. 은우가 경계에 빠져들어 만나게 된 사랑 원영과 경계와 현실세상을 오가는 능력을 가진 은우의 능력을 질투한 것만은 아닌것으로 보이는 저승사자, 그리고  묵자의 사상이 적힌 글이 왜 금서가 될 수 밖에 없었는지, 산 자와 죽은 자 몸에 새겨놓은 뜻이 무언지 따라가다보면 서로에게 덫을 놓은 이들의 승패가 어떻게 될지가 궁금해지고,  그러다 이제는 눈물을 흘리는 여자가 되어버린 은우에게 사랑이 찾아올 수 있는걸까가 궁금해지게 됩니다.


다른 능력 '이능'과 현실세상에 벌어진 사건이 꿈인듯 아닌 듯 펼쳐지는 이야기이기에, 그리고 아직 드러나지 않은 그들의 세세한 능력이 보고싶기에  다음 이야기가 나온대도  홀린듯 따라가게 되지않을까 하게 됩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