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차근차근 스피킹이 되는 영작문

[도서] 차근차근 스피킹이 되는 영작문

정은순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회화도 되면서 영작문되는  실력갖는 게 우리가 간절히  원하는  영어단계일겁니다. 말하기와 쓰기가 함께 된다는 건, 일상에서 쓸 수 있는 영어가 된다는 것이고, 그것은 영어를 말한다거나  쓴다는 것에 대한 걱정이 지금보다 덜할거라는 것일텐데요. "스피킹이 되는 영작문" 은 '회화가 되는 영작문 노하우'를 알려주는 책이라는 설명에 관심이 간  책입니다. 저자인 정은순님은 많은 사람들이 라이팅과 스피킹을 분리해서 생각하지만 우리들이 말하는 라이팅이니 스피킹은  문학 작품정도의 수준이 아니라   자신이 표현하고픈 것을 나타낼수만 있으면 되는 것임으로  일정 시간 연습만으로 가능하다고 말하는데요.

 

이 책은 우선 문법 필수들을 설명해놓고 있습니다. 기본 문장을 구성하는 것들에 대한 걸 알아야 당연히 자신이 말하거나 쓰고자하는 문장의 주요 부분을  채워갈 수  있을텐데요. 동사부터 가정법까지 10개 쳅터의 문법 설명과  설명되어있는 각 문법을 문장에 적용할 수 있는 연습문장 "워밍업", 글의 기본 구조를 알려주는 "어순 훈련", 그런 후 간단하게 주어진 문장을 영작해보는 "예문 영작하기", 회화에서 어떻게 쓰이는지를 알수 있는 "대화하며 말하기", 조금 더 길어진 스토리가 있는 "확장하며 쓰기", 받아쓰기 하면서 듣기 연습을 할 수 있는 "Dictation Drills"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듣기와 쓰기, 말하기에  우리들이 헷갈리기 쉽거나 궁금해하는 부분들에 대한 설명도 따로 있어서 나온 문장을 확실히 알아갈수 있도록 꼼꼼한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문장에 들어갈 주요 단어 몇 개와  동사, 형용사 몇 개로  뜻을 대충이나마  말할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혼자서는 잘 되던게 누군가의 앞에서는 당황스러운 일이 되곤 하는데요.  이 책에서 다루는 문장들은   간단한 문장에서 시작하기도 하고  알아두면 잘 사용할 수 있는 문장들을 알려주고 있기에  문장 구성의 원리를 알아보고 싶거나 자신의 문장을   연습해보고 싶은 이들이 빈 칸을 채우거나 아예 통째 문장을 만들어가며  자신의 영어 실력도 알아보고 연습할 수 있는 시간이 되어주는데요. 

 

아무래도 언어라는 건 쓰고 읽어가며 연습하는 시간을 가져야 느는 걸텐데요. 하루 약간의 시간만으로도  궁금해하던 영문법을 사용한  살짝 미묘한 기본적인 문장의 차이를 연습할 시간을 가질 수 있지않을까  합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