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유대인자본을 상지한  가난한  아빠 부자 아들  중국판 읽는 느낌입니다.

 

정리 잘하셨습니다.  점수 짜게줬다고 나무라진 마십시오.

 

같은 한국인으로써 걱정되어 쓴소리 한번 했습니다.

 

제목 : 드라마 ㅡ 조선구마사


요즘 중국자본이다 아니다 표현의 자유다



동북공정이다 말이 많다.



제작진의 논리가 정당해 보이지만 중국자본이라는



사람들의 논리를 우선 살펴보자.



참고로 난 조선구마사 시청한적도 없고 단지



3월24일 뉴스만 보았을뿐이다.



우선 동북공정이 뭘까 이성계가 명나라에 헌납한



요동(랴오닝성)을 자기것으로 굳히고 연변조선족자치주



조선인학교에서 한국어를 못가르치게해 역사와 언어를



잃은 민족은 주변민족에 흡수된다는(여진족) 원칙에 따라



조선족을 중국인으로 만들고 1909년 간도협약을 파기못하게



한국정가를 계속 부추기고 있는것이 동북공정의 전반부다.



중국은 북한에 연료의3/4과 교역량의90%를 제공하는 것도



동북공정의 2단계와 관련이 있다 문제는 땅이다.



미사일기술을 수출해 세계의 이목을 북한에 집중시키는 동안



중국은 뭐하고 있을까



1913년 독립한 티벳(책:중국의 거대한 기차)을 6.25때 세계의



이목이 한국에 집중된 틈을타 1950년 강제합병해 지금까지



식민지로 삼고 재미보고 있는것처럼 미얀마,홍콩에서도



혼란을 야기시키고 있다.

베이징올림픽 개막식때 기차가 나옵니다 티벳침략의 상징인 천장철도



한술더떠 동북공정이 자신의 목에 칼을 대는 논리란걸



자각하지못한 일본은 요동다음 간도 북한 남한 일본 먹고



태평양으로 진출하려는 중국의 의도를 과소평가한채



중국이 한국을 때릴때마다(김치,한글,태권도,일본해ㅡ



2008올림픽폐막식,판소리,단군,이어도,간도) 모두



중국것 ,순망치한(이와잇몸)인줄도 모르고 좋아라한다.



중국은 지금 동북아시아에서 미군사력에 앞서기 위해



항공모함만해도 4대나 완성시켰다.



파시즘이 뭘까 민족주의 더하기 자본주의,2차대전을



일으킨 이탈리아와 독일의 공통점이 하나 더있다 팽창주의.



예로 지금의 한중교류처럼 그 시절에도 파시즘국가들은



주변국가들과 민간교류가 활발했다 38선같은 국경은 없었다.



지금의 중국이 그시절 파시즘국가의 전형인데 우린 교류가



자유로우니 민주주의국가라고 착각한다.



중국은 지금 티벳,신장,내몽골,간도,영화회족(황하에서 천산까지)



홍콩,북한,한국이 타겟순서이지만 지금 한국은 중국에서 두들겨



맞고와도 싱글벙글하는 문재인 반미친중정권만 버티고 있다.



민주주의는 경제발전없이는 불가능하다 이건 박정희대통령과



김대중대통령의 공통점이다.(박정희와 김대중이 꿈꾸던 나라)



조선구마사제작진의 말대로 순수 국산자본이겠지만



대장금처럼 중국사신에게 임금을 비롯한 모든 대신들이 굽신대는



그런 시류에 편승한 문화 이젠 그만둘때도 되지않았을까88




제목 세계4댐발명품

세계4대 발명품 기원을 보자.

화약은 중국에서 먼지와 오줌을 섞은게 최초의 기원이었다.


나침반은 중국이 정설이나 신라침반에서 유래했다는게 요즘 추세이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때

양국간 분쟁도 있었다.


중국사신이 신라의 '자'에서 지남철을 가져갔다는 삼국사기 기록이 있다고 한다.


이것이 아라비아를 통해 영국으로 갔다가 거기서 개량되어 다시 아라비아로 수출이 돼 오늘날의


나침반이 되었다.


인쇄술 우리 조상들은 탑을 만들때 층마다 부장품을 끼워 넣었다.

해방후 도굴꾼들이 고분을 뒤지다 석탑으로 눈을 돌렸다.



예전부터 불교엔 층과층 사이에 유물을 넣어두는 관습이 있었다.


도굴꾼들이 층사이에 있는 유물을 찾기위해 불국사 석가탑을 밤에 기계로 들어올리다.


날이 밝자 달아나고 아침에 탑이 기우뚱한걸 수상하게 본 스님의 신고로 해체작업중 나온게

세계최초의 목판인쇄본인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이고 부시대통령이 방한했을때 노무현대통령이



자랑한 유물이고 1989년 유네스코에서 세계최초의 목판인쇄본이라고 인정까지받았다.


2006년 용산국립중앙박물관 북한유물전에서 북한금속활자 한개가 전시되었는데 세계최초금속



활자본인데 아직도 우리나라 석학들중엔 중국이 세계최초라고 떠들고 다니시는 분들이 있는데



중.고등학교국사교과서에 다 있는 내용인데 한심하다.


종이의 기원을 보자 내가 한국 사람이기에 한국입장에서 쓴다.

중국의 종이기술은 후한의 환관인 채륜으로 알려졌으나 그는 궁정에 종이를 소개한 사람일 뿐이고


그 당시보다 170년 앞서 제작된 둔황(돌궐)에서 발견된 아마로 만든 종이가 발견되었고 거기에는



지금도 사용되는 한자가 적혀있다.



인도유럽어인 토카라어가 투르크스탄 (옛돌궐지역, 현중국신장-위구르자치주) 불교동굴



수도원의 벽뒤쪽에서 우연히 발견되었다.


중국 투르키스탄(돌궐.신장-위구르자치주)은 현존하는 인도,유렵어의 동쪽 끝부분이다.

간쑤-신장사막내에 있는 실크로드를 따라 펼쳐진 옛 돌궐족의 오아시스 도시인 둔황을 중국이



처음 지배하게 된 건 BC206년 기원전 2세기말경이었다.


종이의 발명지가 중국이 아니라는 주장도 있다.

기원전 3세기 셀룰로오스 섬유로 종이를 처음 만들었다고 한다.


실제로 인도에서는 아주 오래전부터 종이 제작방법이 전승되었는데 영국이 인도를 식민통치하면서


이 전통이 거의 사라져 버렸다.

마하트마 간디는 인도 독립의 분수령이 된 1938년 하리푸라 의회에서 종이 제작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명맥이 끊긴 제지술의 불씨를 살리는데 기여했다.


이 기술은 아마 네팔로부터 전해졌을 것이다. 네팔에서는 서향나무 껍질로 만든 매우 섬세한


수제품인 로트카종이라 지금도 제작되고 있다.

나무줄기로 종이를 만드는건 최근의 일로 그 역사는 150년에 지나지 않는다.


그후로 모든 것이 변했다 산업혁명은 수공업 수준이던제지술을 어엿한 산업으로 변모시켰다.

종이가 서양에 전파된 계기는 731년 제5차 탈레스전쟁때 고선지가 항복한 아바스조의 칼리프를


잔인하게 학살해 그 지역 왕국들의 분노를 사 패배했고 그 때 제지기술을 지닌 중국인들이 생포되어


사마르칸트(우즈베키스탄)로 끌려갔다.


이것이 제지술이 서양으로 전파된 기원이다.


최초의 문자는 기원전 5,000년 이라크지역 수메르 점토문자로 시작해 이 설형문자는 서남아시아


여러지역으로 퍼져나가 알파벳의 기원이 되었다.


학창시절 아라비아숫자라고 배웠다 이건 인도숫자를 아라비아사람들이 십자군원정이후 유럽으로



전파한게 그 동기고 지금도 진실을 아는 몇몇 사람들을 제외하면 아라비아숫자라고 알고 있다.



근대 동양문화의 중심은 중국이었고 서양사람들이 제일많이 찾은 곳도 중국이다.



여기서 흔히 사용하는게 세계4대 발명품이기에 서양에서 그렇게 가르쳤고 그것이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세계로 퍼져나갔다.



인도문자는 그래도 강대국이기에 진실을 알고자하는 몇몇 사람들이 알고는 있지만



나침반같은 경우에는 역사기록으로만 남아있어 진실을 전할 방법이없다.



또 인쇄술의 경우 (한국사상식 바로잡기,한국문화재수난사) 무구정광대다라니경과 직지심경



금속활자같은 증거물이 있고 유네스코에서 인정까지 받았지만 워낙에 널리퍼져있는 잘못된 상식이라



인쇄술의 기원인 우리나라에서도 잘못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프랑스유물반환때도 직지심경은 뺐다는 이야기가 있지않은가 우리문화재를 소중히 여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자신의 정신을 똑바로 갖는것도 그것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아닐까Re-born 888

 

goodsImage

베이징특파원 중국 경제를 말하다

<홍순도> 등저
서교출판사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