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혼한 지 3년째
우리 부부가 이혼한지 이제 3년째입니다.
법원에서 이혼서류를 제출할 때
아내는 말했습니다.

"당신은 한 번도 날 사랑한 적이 없어.."

아내는 일을 하면서도 시댁에 꼬박꼬박 찾아갔고
두 아이를 키웠습니다.
우리 부모님과 갈등이 있으면
전 언제나 부모님 편을 들었습니다.
(나중에 알았지만 이게 잘못된 것 같습니다.)

아내는 그때마다 크게 화를 냈습니다.
첨에는 미안하다고도 하고, 달래기도 했지만..
갈등이 반복되자 전 심한 말을 많이 했습니다.

"우리 부모님께 이렇게밖에 못하는 여자와는 살수 없다."
"무섭고 이기적인 여자야.
다른 집 여자들은 다 하는데 왜 너만 안 되냐?"

사랑하면 다 이해하는 거지
너만 아니까 불만이 많은 거라고,
너는 나를 사랑하는 게 아니라고...
그때는 제 말이 맞는 줄 알았습니다.

".....,"
오랜만에 중학생인 딸이 찾아왔습니다.
3년간 했던 말을 딸은 또 다시 재결합 하라고 합니다.

"엄마가 아빠 싫어하는 데 어떻게 다시 해."

"아빠가 다신 안 그런다고 하면 되죠...
나도 엄마와 싸우면 다시는 안 그러겠다고 그래요.
그러고 또 다시 친하게 지내는데요 뭐."

하지만 부모님은 여전히 그 사람에 대해
좋은 말씀은 안하십니다.
아내는 전화를 안 받거나,
가끔 받아도 차갑습니다.

이런 시간 언제까지 가야 합니까?

- 무명 (새벽편지 가족) -



쉽잖은 갈등입니다.
그러나 내 부족을 먼저 인정하면
길이 보일 것입니다.

- 사랑은 오래 참습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