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세계의 시장, 놀라운 발견이 가득한 곳

[도서] 세계의 시장, 놀라운 발견이 가득한 곳

호셉 수카라츠 글/미란다 소프로니오 그림/문주선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저는 백화점도 좋지만...

시장도 너무너무 좋아요 ㅋㅋㅋ

시장구경 진짜 좋아해서

여행가서 타지역에 가거나

해외여행을 가면 그 지역의 시장은 꼭 가는편이에요!

여행....또르르....언제 다시 갈 수 있을까? ^^:;;;

코로나가 계속 되지만 마음만은 여행을 떠나고싶어요!

방구석에서 떠나는 세계의 시장 여행 ㅎㅎ

 


 

이런 일러스트도 너무 좋아요:)

실사도 좋겠지만 아기자기한 그림들이 눈길을 더 끈답니다!

인간이 개발한 최초의 기술 중 하나가 요리라는 것을 알고있나요?

무엇을, 언제 어떻게 먹을지, 어떤 음식끼리 잘 어울리는지,

어떤 저장법과 요리법이 음식 재료를 더 맛있게 살리는지 등 우리는 이 일을

수천 년 동안 해왔지요.

책의 추천의 말에 있는 글귀에요.

역시 사람이 먹고사는 문제가 가장 크니

인간이 개발한 최초의 기술 역시 요리군요!

그리고 그 요리가 시작되는 곳이 바로 재료를 사는

시장 아닐까요? ㅎㅎ

세계의 시장으로 여행을 떠나봅니다.

 


 

요즘은 환경보호에 관한 운동도 전세계적으로

엄청 적극적으로 일어나고 있잖아요!

멜버른의 한 시장에서는 '웜팜' 이라는 게 있다고 해요.

지렁이들이 있는 상자인데... 음식물쓰레기를 넣으면

쓰레기는 분해되고 퇴비가 남는 이런 환경친화적인 방법!

또 시장에서 이렇게 대대적으로 한다면 시장에 방문하는

많은 사람들이 보고 많은 것을 느끼고 갈 것 같아요!

예전에 KBS 의 프로그램 인간의 조건 이라는 프로 기억하시나요?

그 프로에서도 개그맨들이 나와서 한 주 한 주 다른 환경에 관한 프로젝트를 하는데요!

거기서도 음식물쓰레기를 만들어내지 않기 위해서

스티로폼 상자에 지렁이를 키워서 음식물쓰레기를 지렁이에게 주는

그런 장면이 있었거든요!!!

이걸 실천하는 시장이있다니! 나중에 멜버른에 가면

꼭 직접 보고싶어졌어요^^

 


 

그리고 세계의 이색적인 요리에 대해서 나와요!

사실 우리나라의 개고기도 참 논란이 많았죠.

지역이나 문화,환경적인 조건마다 다 다르니

혐오스럽게 여기거나 이상하게 여길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은 합니다.

개인적으로^^;;

와아 근데...전 처음 알았던 요리인데요.

캄보디아에서는 거미 튀김이 있다고 하네요!

그것도 백 년도 더 전에 먹어오기 시작했는데...

먹을 것이 없던 시절에 거미밖에 없어서

이렇게 먹어왔다는 사실이 놀라워요 ㅎㅎㅎ

하지만...저는 음...도전해보고싶진 않네요 ㅋㅋㅋㅋㅋ

 


 

아 그리고 저의 완전 워너비.... 중고품시장

앤틱시장....!!!

진짜 너무너무 가고싶어요!

해외여행 갔을때 항상 리스트에 넣어두지만

이런 플리마켓은 요일이 딱 정해져서 열려서

항상 일정이 안맞아 못갔었거든요 ㅠㅠㅠ

또 유럽여행중 갈까말까 고민하다가

못간 스페인에 중고품시장이 있다고 하니

스페인 여행하게되면 꼭 가서 득템하고 싶네요^^

예쁘고 아기자기한 일러스트로 세계의 시장

이모저모 구석구석을 구경하니 너무 재밌었어요!

그러고 꾹꾹 눌러담은 여행의 대한 갈망이 막

솟아오르는데!!! 진짜 코로나 끝나고 가고싶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후기입니다.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