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리는 아빠와 딸

[도서] 우리는 아빠와 딸

문종훈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IMG_20170823_140750_edit.jpg


 

엄마가 외출한 하루,

둘만 남은 아빠와 사탕이는 어떤 시간을 보낼까요?

라는 궁금증을 던져 준 <우리는 아빠와 딸>은

문종훈 작가가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아빠와 딸 이야기라고 한다.

화사한 봄이 느껴지는 앞 표지의 '아빠와 딸'

나뭇잎이 떨어지는 가을이 연상되는 뒷 표지의 '아빠와 딸'

두 표지 그림의 느낌이 사뭇 다르다.

앞표지 '아빠와 딸'을 생각했는데,

뒷표지 그림을 보니 마음 한 켠이 아리는 느낌이 든다.



IMG_20170823_140808_edit.jpg

쇼파의 끝과 끝에 앉아 있는 사탕이와 아빠.

아빠와 딸 사이가 가깝지 않다는 게 그림으로 보여지고 있다.



IMG_20170823_140822_edit.jpg

발레를 생각하는 사탕이와

괴물 놀이를 생각하는 아빠.

둘 사이의 거리가 좁혀질 수 있을까??



IMG_20170823_140847_edit.jpg

힘이 넘치는 사탕이.

금방 지친 아빠.

우리집 아빠와 아이들을 보는 듯 싶다.

왜 아빠들의 체력은 아이들과 놀게 되면 십 분이면 동이 나는지...



IMG_20170823_141015_edit.jpg

사탕이와 다시 놀기를 청하는 아빠.

사탕이와 아빠는 무사히 엄마 없는 하루를 보낼 수 있을까??



IMG_20170823_141050_edit.jpg

IMG_20170823_141109_edit.jpg

엄마 없는 시간.

어색하기만 했던 아빠와 사탕이...

함께 놀고, 사진도 보면서 조금은 가까워지지 않았을까??



IMG_20170823_141150_edit.jpg

그리고, 또 다른 '아빠와 딸'을 만나러 간

'아빠와 사탕이'

두 세대의 모습을 보며, 아이들의 아빠만 생각했던 나는

내 아빠를 만났다.

나에게도 아빠가 있다.

이젠 예전처럼 내가 기댈 수 있는 높은 나무처럼 보이진 않지만,

그 자리에서 묵묵히 기다려 주는 나무 밑동 같은 든든한 아빠.

사탕이와 할아버지가 만나는 장면을 보며,

우리가 오기를 기다리시는 친정 아빠의 모습이 겹쳐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