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위험한데 사라졌대 공룡

[도서] 위험한데 사라졌대 공룡

카게 글/정인영 역/정종철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집 둘째가 너무나 사랑하는 공룡.
공룡에 대한 여러가지 책들을 보았는데도
볼때마다 참 새로운 것 같아요.
이름이 잘 안외워지는 것도 많고요.
이름이 어렵기도 하고 비슷하게 생기기도 하고요.
그런데도 아이들은 어떻게 그렇게 공룡 이름들을
잘 외우고 있는걸까요. 신기할 따름이예요.
공룡에 대한 설명 위주의 책을 주로 보다가
공룡의 멸종에 관련된 책인 것 같아 보게 되었어요.


결론적으로는 멸종에 관한 내용을 주로 다루는 건
아니고 여느책과 같이 공룡에 대한 설명 위주이지만
좀 더 아이들이 접근하기 쉽게 구성되어 있고
약간의 시대적 배경지식도 알 수 있으며
무엇보다도 마지막에 멸종에 대한 이야기를 다뤄
주어서 공룡 시대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모두
알 수 있는 책
인 것 같아요.

 


카게 작가. 작가가 일본 만화가더라구요.
책을 보다보면 만화책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
작가가 만화가였군요. 만화가가 그린 공룡책이예요.
동물을 너무나 사랑하는 작가는 스테고사우루스를
반려동물로 맞이해 함께 살고싶다고 해요.
만약 그럴 수만 있다면 아마 우리집 둘째는
티라노사우루스를 키우고 싶어 하겠죠?ㅎㅎ

 

 


머리말도 읽어 보고 책의 구성도 살펴 보았어요.
책을 펼치면 왼쪽에는 공룡에 대한 기초 정보가
오른쪽페이지에는 그 정보를 바탕으로
4컷 만화가 1-2편 그려져 있어요.

4컷 만화에 항상 등장하는 "비둘이".
공룡이 살던 시대에는 살지 않았던 비둘이가
공룡 세계를 여행하는 컨셉인데요.
왜 하필 비둘기가 이 책의 안내자일까요?
사실 비둘이는 공룡과 깊은 관계가 있다는데요!
어떤 관계가 있을지는 책을 끝까지
잘 읽은 친구들만 알 수가 있답니다.

 

 



차례를 살펴 봅니다.
공룡이 무엇인지 어떻게 분류하는지, 그리고
공룡이 살았던 시대에 대한 간략한 설명이 있어요.
그 뒤로 4장에 걸쳐 58종의 공룡에 대한 정보와
해당 공룡에 대한 추가 상식을 설명
해주는 페이지가
중간중간 나온답니다.
공룡 이름을 보면 아이 덕분에 많이 듣고 보아서
익숙한 이름도 있고 처음보는 이름도 있더라구요.
그러니 아이는 더욱 흥미진진해 해요.
새로운 공룡을 알게 되니까요 ㅎ

마지막에는 공룡박물관 깨알 소개가 나오는군요.
이 부분은 아마 우리나라 책으로 옮겨지면서
우리나라에 맞는 박물관으로 바뀐거겠죠?

 

 


공룡 책을 마주하기 위한 준비!!
공룡에 대한 공통 정보를 간략히 알아보아요.
소개가 간략히 나오니 오히려 보기 더 편하더라구요.
정보 전달이 아이의 눈높이에 딱 맞게 되어 있는 듯
해서 이런 부분이 참 마음에 들더라구요.

 

 



본격적으로 공룡에 대한 정보를 알아보아요.
공룡이 귀엽게 그려져 있고
특징적인 부분을 표시해주며 간략한 글밥.
7살 아이가 읽어 보기에도 부담스럽지 않았어요.

파키케팔로사우루스는 박치기 공룡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실제로는 목뼈가 약해서 박치기는
못했을거라는 놀라운 사실을 접하게 되었답니다.
박치기가 아니라 머리끼리 서로 밀어서
힘을 겨루었을거라고 해요.

공룡에 대한 연구는 아직도 끊임없이 되고 있을테니
중간에 바뀌는 정보들도 많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공룡에 대한 이야기를 읽다보면 해당 공룡에 대한
추가 공룡 상식이 제공되는 페이지도 있어요.
모든 공룡에 대해서 제공되는 페이지는 아니지만
나름 알찬 정보들이 많더라구요.

 

4컷 만화는 제가 한번 실감나게(?) 읽어줬더니
아이도 덩달아서 실감나게 읽어보려고 노력해요.
연기가 마음에 안드는지 여러번 읽은 것도 있어요.
짧은 4컷 만화로 공룡에 대해서 재미나게 익혀볼 수
있어서 좋더라구요.

아이도 책이 마음에 드는지 연신 책을 붙잡고
공룡 한 두마리씩 스스로 읽어 보기도 하고 엄마나
아빠에게 책을 들고 와서 읽어달라고 하기도 해요.
공룡에 큰 관심이 없는 엄마지만 아이가 좋아하니
책 읽어주며 공룡에 대해서 조금씩 배우게 되고
특히 이 책은 재미나게 표현되고 있어서 저도 읽을
때 지루하지 않게 읽어 줄 수 있더라구요.
자연스럽게 공룡에 대해서 조금씩 아는 것도 생기고
아이와 공감할 내용이 생겨 좋은 것 같아요.

 



마지막 부분에는 공룡의 멸종에 대한 이야기와
공룡시대가 막을 내리며 그 공룡의 후손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꼭 읽어봐야 할 내용이겠지요?

 


그리고 책의 마지막 페이지에 서대문자연사박물관
정보가 나와요. 다른 공룡 박물관은 많이 가봤는데
정작 가까이 있는 여기는 아직 안가봤네요.
아이는 이 페이지를 보며 다음에 꼭 데려가달라고
당부를 했답니다.

 

다른 공룡책들도 많이 읽어봤는데 저는 관심이 없는
부분이다보니 지루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거든요.
그런데 이 책은 재미있게 구성되어 있어서인지
저도 아이에게 읽어주고 싶더라구요.
공룡을 좋아하는 아이가 집에 있다면
반드시 꼭 읽어 보면 좋을 듯 해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