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봄ㆍ여름ㆍ가을ㆍ겨울 새도감

[도서] 봄ㆍ여름ㆍ가을ㆍ겨울 새도감

김대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산책할 때 새소리를 들으면 기분이 참 좋다. 명상하는 것과 비슷한 효과가 있는 것 같다.

기분이 좋아지고 높은 주파수를 유지하는 것 같다.

어릴적 배운 바로는 흔히 볼 수 있는 새들이 까치, 참새, 까마귀, 비둘기, 백로 이 정도만 안다.

최근에는 공원에서 후투티라는 새도 봤었다. 그외에는 정말 처음 보는 새들도 몇 종류 봤었는데 어떤 새인지 궁금했지만 알길이 없었다.

진선아이 출판사에서 출간된 봄, 여름, 가을, 겨울 새도감 책은

사진가, 고등학교 생물 교사이며 조류생태연구가인 김대환 선생님이

새의 매력에 빠져 전국을 누비며 새의 생태를 사진에 담으셨다.

봄, 여름, 가을, 겨울 크게 계절별로 나뉘었고

도시 집 주변, 시골 집 주변, 작은 공원이나 공터, 큰 공원, 마을 뒷산, 숲, 들판

서해 섬, 밭, 논, 작은 하천, 습지, 작은 호수, 강 하구나 항구, 갯벌, 서해안 야산

호수에서 보이는 새로 서식지로 소분류하여 여러가지 새들을 소개시켜 준다.

50개의 관찰 주제로 279종의 다양한 새들을 구경할 수 있었다.

탐조 준비물도 자세히 알려준다.

사실 새를 정말 좋아해서 책을 보면서 나도 이렇게

새를 보러 전국 각지로 누비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쌍안경과 렌즈가 큰 카메라나 배율이 높은 필드스코프를 사용하면서

새를 멀리서 확대해서 보면 정말 재미있을것 같다.

탐조용어 소개도 나온다. 텃새, 나그네새, 여름철새, 겨울철새, 길 잃은 새, 포란, 산란, 둥지 등

여러가지 용어가 나왔는데 둥지는 새가 번식할 때만 사용하고 평상시에는 별도의 집이 없다는

사실에 많이 놀랐다. 새들도 집이 있으면 편할것 같은데 평소에는 집도 없이 산다는 사실에

안타까웠다.

새의 외부 형태와 명칭, 편안한 상태일 때, 위협을 느낄 때 하는 새의 행동을

여러가지 사진과 글로 소개되어 있어서 재미있게 알 수 있었다.

새를 찾고 보는 방법과 쌍안경 사용하는 방법도 자세히 소개되어 있다.

안경을 쓰는 사람과 안 쓰는 사람은 쌍안경 사용법이 다른다는 새로운 사실을 알았다.

정말 쌍안경 사서 동네에 새들 구경을 다녀볼까 싶다.

새소리도 좋고 그 때마다 나무 위를 올려다보는데 너무 높아서 어떤 새인지도 볼 수 없었기에

쌍안경에 대한 글을 보고 솔깃하다.

새이름과 새의 크기, 간단한 소개가 나온다.

세상에 우리 나라에서 볼 수 있는 새들이 이렇게 다양하다니 놀랍고 재미있었다.

컴퓨터에 항상 새폴더를 만들면 정말 새이름이 예전에 나왔는데 그 새들을 책에서 다 구경할 수 있었다.

 

 

 


 

초등학교 관련 교과 소개도 잘 되어있다. 어느 학년 학기때 관련되는 내용인지 소제목마다 이렇게 자세히 나와있다.

 

 


 

살펴보아요 코너가 2페이지당 한 코너씩 있어서

새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가 담겨있어서 상식이 풍부해진다.

새가 나뭇가지에 앉아있어도 잠을 잘 수 있는 이유

사람은 볼 수 없는 색깔을 구별하는 새의 눈 등 여러가지 이야기가 담겨있다.

새 중에는 1년에 한 번이 아니라 여러 번 번식을 하는 경우가 있고

가끔은 먼저 태어난 새끼 새가 2차 번식으로 태어난 새끼 새를 돌보는 일도 있다니 놀라운 새들의 세계다.

아이와 새에 대한 책을 함께 보면서 새에 대한 상식도 풍부해지고

초등 교과 과정과 연계되어 생태공부도 뒷받침할 수 있을것 같아서 추천해주고 싶다.

#봄여름가을겨울새도감#김대환#진선아이#컬처블룸#컬처블룸리뷰단

 


 

 

 


https://blog.naver.com/PostListByTagName.naver?blogId=risianthus_1&encodedTagName=%EB%B4%84%EC%97%AC%EB%A6%84%EA%B0%80%EC%9D%84%EA%B2%A8%EC%9A%B8%EC%83%88%EB%8F%84%EA%B0%90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