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둠의 손길

[도서] 어둠의 손길

스칼릿 세인트클레어 저/최현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신비로운 신들의 이야기는 언제나 흥미롭다. 신화 속에 있는 신들의 모습은 인간을 닮은 부분도 있지만 인간이 가지지 못하는 힘을 가지고 있어 더욱 인간들의 흥미를 자극한다. 소설 <어둠의 손길>에 등장하는 두 주인공 '페르세포네와 하데스'는 그리스 신화 속에 등장하는 신들이다. '페르세포네'는 제우스와 대지의 신 테메레르 사이에 태어난 딸로 꽃밭을 거닐다 하데스에게 납치된다고 한다. 그렇게 하데스의 아내가 된 페르세포네를 엄마 테메레르가 다시 지상으로 데리고 오지만 하데스가 석류를 주고 페르세포네가 먹는다. 이것으로 1년의 일정 기간을 지상과 지하에서 보내게 되는 운명이 된다. 페르세포네가 어렸을 때 '코레'라는 이름으로 불리었는데 이는 '처녀'라는 뜻이다. 이 <어둠의 손길>은 죽음의 신 하데스와 제우스의 딸 페르세포네의 이야기를 새롭게 현대적인 로맨스 판타지로 만들었고, 시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이기도 하다.

뉴아테네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전공하고 있는 페르세포네는 졸업을 앞두고 뉴아테네 뉴스의 인턴으로 합격한다. 졸업과 인턴십으로 정신이 없을 때 룸메이트인 렉사가 인턴 합격을 축하한다며 유명 클럽인 네버나이트 입장권을 구해온다. 보통은 6개월에서 1년을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기다려야 하는데 렉사는 운좋게 구한다. 페르세포네는 가고 싶지 않았지만 렉사의 손에 이끌려 네버나이트로 갔고 그곳에서 눈빛이 강한 남자를 만난다. 남자의 강렬한 눈빛에 정신이 차릴 수 없을 정도였는데 알고보니 죽음의 신 하데스였다. 많은 사람들이 하데스와 거래를 하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으려고 한다. 페르세포네 역시 이상한 힘에 이끌려 하데스를 찾아 아무나 들어갈 수 있는 네버나이트의 2층으로 간다. 그곳에서 페르세포네는 하데스와 카드 게임을 하고 내기에서 진 페르세포네는 하데스와 거래를 하게 된다.






 

하데스와 거래를 하면 6개월안에 하데스의 요구를 들어주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지하 세계로 끌려가게 된다. 지금까지 하데스를 이긴 사람은 없다고 한다. 페르세포네를 자신의 지하 세계로 데리고 간 하데스는 정원을 보여준다. 페르세포네가 본 하데스의 정원은 완벽할 정도로 생명이 잘 자라고 아름다웠다. 그곳에서 페르세포네는 새 생명을 만들어내야 했다. 그것은 거의 불가능한 조건이라고 생각했다. 뉴아테네 뉴스에서 인터십을 하게 된 페르세포네는 선배인 아도니스와 함께 네버나이트를 찾아가 하데스를 인터뷰한다. 그리고 하데스를 찾아와 소원을 비는 인간들을 보며 페르세포네는 기사를 작성한다. 작성된 기사를 아도니스에게만 보여주었는데 그 기사가 SNS를 도배하게 된다. 아도니스를 믿지 말라던 하데스의 말이 기억났다. 많은 사람들이 그 기사를 읽었고 페르세포네를 알아보며 다음 기사를 기다린다는 말을 한다. 하데스를 만나면 만날수록 점점 하데스의 매력에 빠지고 하데스를 향한 사랑은 점점 커지고 강해진다. <어둠의 손길>은 3부작으로 된 판타지로맨스 소설로 신화의 신들을 주인공으로 하고 있고 실제 페르세포네와 하데스의 이야기를 현대적인 감성으로 만들어내고 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