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마음을 얻는 남자의 대화법

[도서] 마음을 얻는 남자의 대화법

임영주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소통이라는 것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중요하고 모두와 소통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자신이 소통하고 싶은 대상이 있다면 열심히 노력할 수 있다. <마음을 얻는 남자의 대화법>에서는 소통전문가인 저자가 가족이나 상대와 소통을 잘할 수 있는 남자가 되는 방법을 알려준다. 누군가와 소통을 잘하고 싶다면 자신이 먼저 이해하고, 자신이 먼저 인정하고, 자신이 먼저 표현하라고 한다. 자존감을 높여주는 말, 적극적으로 호흥해주는 말, 칭찬하고 격려하며 지지하는 말만 잘해도 상대방과 의사소통을 하며 알아갈 수 있다.

상대가 원하는 말을 하는 사람이 말을 잘하는 사람이다. 상대가 칭찬을 원한다면 칭찬을 해 준다. 상대에게 어떻게 말해주어야 할지 애매할 땐 적당한 반응으로 적극적인 개입은 하지 않아도 된다. 상대의 마음은 상대의 것이니 그냥 두는 것이다. 마음의 주인이 자신의 마음을 진정시키고 해결할 것이다. 상대가 해결 불가능한 말을 하며 답을 원하더라도 그냥 들어주길 원하는 것이니 마음으로 들으면 대화의 고수가 될 수 있다.



 

가끔 백 마디 말보다 꼭 잡은 손이 더 위로가 되고 소통이 될 수 있다. 세상 어떤 말보다 사람을 위로하는 스킨십을 느낄 수 있다. 사람이 저마다 다르듯 같은 말에 대해서도 반응이 다를 수 있다. 그러니 꼭 말로 상대를 위로할 필요는 없는 것이다. 가끔은 상대방의 말에 맞장구쳐주길 간절히 바라는 사람도 있다. 잡고 있던 손을 꼭 잡아주는 사람에게 백 마디의 말보다 더 감동해서 평생 기억하는 사람도 있다. 또 말끝을 흐리는 말투나 명확하지 않은 표현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 있다. 그런 대화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한다. 하지만 세상 모든 일을 흑백으로 명확하고 확실한 것만 있지만 않을 수 있다. 흐릿하고 모호하고 애매하고 알듯 말듯 좋지도 싫지도 않은 상활들도 있다. 이럴 때 명확하게 딱 부러지길 강요한다면 관계도 딱 부러질 수 있다. 에둘러 부드럽고 완곡하게 말하는 습관이 유용한 경우도 많다. 남자들이 공간지각능력이 발달했다면 여자들은 언어능력이 발달해 소통 감수성이 뛰어나다고 한다. 직설적이고 확실한 말이 때로 독화살이 되는 것까지도 안다. 상대방에게 상처 주는 말이 어떤 말인지 알기에 돌려 말하는 법, 완곡한 표현법을 터득해야 한다. 명확하고 논증적이고 분명하고 확실한 것을 선호하는 면은 누구에게나 있는 법이다. 그런데 명확하고 분명하며 호가실하고 딱 부러지는 것들 사이를 채워주고 받쳐주는 부드럽고 따뜻한 표현이 필요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