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평생 간직하고픈 필사 시

[도서] 평생 간직하고픈 필사 시

백석,박인환,김영랑,김소월,정지용,한용운,윤동주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시에 대해 잘 모르지만 오래전부터 알고 있던 시들을 한 권의 시집으로 묶은 것이 이 <평생 간직하고픈 필사 시>이다. 한국인들에게 가장 사랑받고, 알고 있는 시인들인 백석, 박인환, 김영랑, 김소월, 정지용, 한용운, 윤동주 등 시인들의 시를 읽을 수 있다. 이 시집은 필사를 하고 싶은 시들을 모으기도 했지만 실제로 필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자신이 좋아하는 시를 필사하고 간직할 수 있을 수 있다.

시인 백석의 시 중에서 가장 유명한 시는 아마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라는 시일 것이다. 국어 교과서에도 등장하는 이 시외에 백석의 시 중에 요즘 같은 가을날에 읽을 수 있는 시가 있다. 시 '청시(靑枾)'이다. 예전엔 시골에 집집마다 마당에 감나무가 있었다. 그런 감나무에 감은 열리고 익는 시기가 가을쯤이다. 청시보다 홍시가 더 익숙한데 감이 붉게 익으면 홍시가 되고 감이 익기 전 청색의 열매가 청시이다. 별이 많은 밤 하늬바람이 불어서 마당에 청시가 떨어지자 개가 짖었다라는 짧은 시이다. 세 줄의 짧은 시이지만 가을밤 마당에서 개가 감나무 옆에 홀로 남아있는 모습이 그려진다. 시인 김영랑의 시 중 '돌감에 속삭이는 햇발'은 2연으로 구성되어 있어 긴 시는 아니다. 대부분의 시가 길지 않은 편이라 필사하는데 큰 힘을 들이지 않고 할 수 있었다.



 

처음 필사를 할 때 어디에 필사를 할지 고민한 적이 있다. 필사 노트도 좋지만 아날로그 감성으로 원고지에 써보는 건 어떤가라고 생각했다. 시인 김소월의 시를 보면 노트보다는 원고지에 시를 써 보는 건 어떤가 싶다. 너무 아름답고 좋은 시들은 특별한 용지에 필사를 해 보고 싶다. 시인 정지용의 시들 중 시골 풍경을 연상시키는 '향수'라는 시가 유명하다. '밤'이라는 시는 구름 사이로 흰 달이 흐르고, 처마에 서린 탱자나무가 흐르고, 회로운 촛불과 물새의 보금자리가 흐르고 달밤엔 모든 것이 흘러간다고 한다. 시인 한용운은 사랑, 나의 꿈, 님의 침묵, 알 수 없어요, 사랑하는 까닭, 나룻배와 행인, 복종, 당신의 편지 등의 시가 있다. 한용운의 시는 이미 많이 알려져 있듯 사랑하는 님을 향한 시가 많다. 물론 그 사랑하는 님은 여럿으로 해석될 수 있다. 마지막 시인은 윤동주이다. 서시, 새로운 길, 바람이 불어, 소년, 자화상, 편지, 십자가, 버선본, 사랑스런 추억, 달같이, 또 다른 고향, 별 헤는 밤 등 윤동주의 많은 시들을 접할 수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