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파멸의 손길

[도서] 파멸의 손길

스칼릿 세인트클레어 저/최현지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로맨스 판타지 <파멸의 손길>은 '페르세포네와 하데스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이다. 죽음의 신 하데스와 제우스와 테메레르의 딸 페르세포네가 사랑에 빠져 연애를 한 지도 약 6개월이 지났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두 사람의 연애를 알고 있었다. 특히 하데스의 지하 세계에서는 하데스가 페르세포네와 결혼해 지하 세계의 여왕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페르세포네는 여신 테메레르의 딸이지만 마법을 사용할 수 없는 여신이다. 그래서 거의 인간과도 같다고 할 수 있고 지상의 사람들 역시 페르세포네를 여신이 아니라 보통의 인간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신 하데스와 페르세포네의 사랑은 가십거리가 되고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은다. 이미 가십 신문에서는 페르세포네의 이름만 언급되지 않았을 뿐 개인정보가 거의 전부 공개되기도 했다. 급기야 페르세포네가 일하는 뉴아테네 뉴스에서는 하데스와의 연애 이야기를 기사로 쓰길 바란다는 압력까지 받는다. 독점기사를 원한 것이다.

페르세포네의 유명세는 점점 더 커지게 된다. 아마 하데스라는 신의 유명세 때문일 것이다. 이는 점점 페르세포네를 불편하게 만들고 페르세포네를 알고 지내는 지인들도 불편하게 만든다. 그럼에도 페르세포네는 그런 유명세에 젖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기자로의 본분도 잊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하데스에 관한 기사 다음으로 '아폴론' 신에 대해 기사를 쓴다. 움악의 신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폴론은 황금의 신이라고 불리기도 하며 올해의 신에 7년 연속으로 꼽힌 인기를 자랑했다. 그렇다보니 이번 아폴론의 기사는 전보다 더 강한 저항을 받았다. 회사 앞에 많은 아폴론의 추종자와 광신도, 숭배자들이 모여 시위를 했다. 게다가 페르세포네를 하데스의 애인으로 지칭하며 아폴론의 기사를 비판하는 기사도 나온다






 

점점 페르세포네는 하데스에 대한 사랑이 강해지는데 하데스의 옛애인인 레우케가 하데스를 찾아온다. 하데스가 유일하게 사랑했던 과거 애인이라고 해 페르세포네의 관심을 끈다. 하지만 레우케의 배신으로 하데스는 상처를 받았고 레우케를 포풀러 나무로 만들어버렸다고 한다. 그런 레우케가 다시 깨어나 하데스를 찾아와 심난한 페르세포네는 또 한번의 큰 충격을 받는 사건이 일어난다. 친한 친구이자 룸메이트였던 렉사가 그만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하게 된다. 너무 힘든 시간에 페르세포네는 레우케에게 아폴론은 음악의 신일뿐만 아니라 치유의 신이기도 하다고 한다. 하데스는 죽음의 신이고, 아폴론은 치유의 신으로 레우케는 아폴론에게 치유의 주문을 하는 거래를 하라고 한다. 친구를 살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바로 아폴론이라는 것이다. 페르세포네는 아폴론과 거래를 해서는 안 되는 것을 알면서도 어쩔 수 없었다. 앞으로 페르세포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페르세포네와 하데스 시리즈'는 로맨스판타지이지만 신과 인간이 공존하는 모습만 보일뿐 판타지의 색은 많지 않다. 마법 이야기를 기대하진 않았기에 이 시리즈에 몰입할 수 있었다. 이 '페르세포네와 하데스 시리즈'는 두께가 상당하지만 술술 잘 읽히는 편이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