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심리학이 분노에 답하다

[도서] 심리학이 분노에 답하다

충페이충 저/권소현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분노는 누구나 느낄 수 있는 감정이고, 하루에도 몇 번 분노라는 감정을 경험할 수도 있다. 그런데 우리가 매일 느끼는 분노라는 감정이 진짜 분노인지, 아니면 분노 뒤에 숨어 있는 다른 감정인지 알 수 없다. <심리학이 분노에 답하다>에서는 분노 뒤에 숨어 있는 6가지 원인 감정에 대해 알아본다. 분노는 심판이라고 할 수 있다. 상대방이 나의 기준이나 규칙에 어긋날 때 분노한다. 나는 맞고 상대방이 틀렸으므로 상대방이 변해야 한다는 것이 분노의 첫 번째 원인 감정이다. 두 번째는 기대다. 자신의 요구나 기대가 좌절될 때 상대방에게 분노하게 된다. 상대방은 내가 바라는 대로 행동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세 번째 분노는 자기 요구다. 다른 사람에게 요구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자신을 향한 요구라고 할 수 있다. 내가 이렇게 행동하면 다른 사람도 똑같이 해야 한다고 여기는데 이는 분노의 세 번째 원인 감정이다. 분노할 때 그 배우에는 억울함, 두려움, 무력감 등 나약한 감정이 존재한다. 자신도 무력하기 때문에 상대방도 이 같은 무력감을 느껴야 한다는 분노는 감정의 연결이라는 네 번째 원인 감정이다.


 

분노는 두려움이다. 분노한 사람의 다섯 번째 원인 감정이다. 사람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큰 위험을 피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분노의 배후에는 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 같은 두려움이 존재한다. 마지막 분노의 여섯 번째 감정 원인은 사랑이다. 사람은 상대방을 위해 많은 것을 바친 만큼 상대방 역시 나에게 많은 것을 바치길 바란다. 하지만 헌신과 보답은 완전한 대응 관계를 이루지 않는다. 이런 것이 분노를 일으키게 한다. 우리가 분노를 느끼는 것은 무언가 잘못됐다는 신호이다. 분노는 괴로운 감정이지만 우리의 마음 깊은 곳에 이상 증상이 나타났다고 알려 주므로 의미가 있는 것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