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록펠러: 십일조의 비밀을 안 최고의 부자 강력추천 

이채윤 저 | 미래사

 

 

록펠러는 인류가 자본주의 시대를 맞이한 이래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세계 최고의 부자다. 그가 벌어들인 돈은 현재의 가치로 따져서 빌 게이츠의 3배에 달한다고 한다. 이 책은 미국 전체 석유의 95%를 독점하면서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되었던 록펠러(John Davidson Rockefeller, 1839~1937)의 평전이다. 특히 이 책은 기독교인으로서의 록펠러에 주목하고 있다.

이 책을 읽고 나면 독자들은 록펠러가 어떻게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되었는지 확연하게 알게 된다. 그는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나 자수성가를 해서 억만장자가 되었지만, 억만장자가 된 뒤에도 근검절약 정신으로 일관했다. 그는 일기를 쓰듯 평생 회계장부를 철저히 썼으며, 수입을 온전히 계산해 온전한 십일조를 하나님께 드렸다.

그는 학교에 들어가기 전부터 어머니의 가르침에 따라 98세로 세상을 떠날 때 까지 한 번도 빠짐없이 수입의 십분의 일을 헌금으로 하나님께 드렸다고 한다.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된 뒤에는 십일조를 계산하기 위해 별도의 십일조 전담 부서에 직원을 40명이나 둘 정도였다.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작은 회사의 사무원부터 성실하게 일해 온 사업가 록펠러의 삶과 온전한 십일조를 드리면 하나님의 복을 받을 수 있다는 성경 말씀대로 행한 기독교인 록펠러의 삶이 서로 교차하며 신앙에 근거한 신실한 삶이 가져다주는 성공의 미덕을 보여준다. 또한 노년에 이르러 자신의 부를 자선사업에 아낌없이 쏟아 부음으로써 귀감이 된 그의 모습에 집중한다.

 

추천의 글
프롤로그
1. 어린 시절
2. 일찍 시작한 사업
3. 일생을 바친 석유사업
4. 록펠러 제국
5. 완전한 믿음

 

록펠러는 앞에서 살펴보았듯이 십일조의 비밀을 알고 있었던 사람이다. 그런데 그가 알고 있었던 십일조의 진정한 비밀은 따로 있었다. 그는 자신이 드린 십일조가 하나님의 밭에 뿌려져서 싹을 틔우고 자라나 열매를 맺는 씨앗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그저 단순하게 번 돈의 십분의 일을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아니라 정성껏 자신이 번 돈을 계산하고, 허튼 곳에 돈을 쓰지 않고, 씨앗을 뿌리는 마음으로 감사하며 기쁨으로 십일조를 드렸다. 그러면 하늘의 밭에서 그 씨앗이 움트고 자라나 다른 곳으로 가는 게 아니라 자신에게 넘칠 만큼의 열매로 돌려준다는 것이다. 록펠러는 이것을 하나님이 복리(??로 불려주신다고 표현했다.
그래서 그는 40명이나 되는 직원을 두고 수입을 정확하게 계산해서 온전한 십일조를 드리는 모범을 보여주었다. 록펠러는 씨앗은 뿌린 대로 거두는 것이며, 아무 곳에나 뿌리는 것이 아니라 가장 풍요로운 대지인 하늘에 뿌리는 것이라는 점을 인류에게 보여준 '첫 사람'이 되었던 것이다. 거기에 록펠러의 비밀이 숨겨져 있는 것이다.

 

 

 

 

저자 : 이채윤

본명 : 김용길 세계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했다. 문학과 창작 잡지에 소설이 당선된 뒤부터 전업 작가의 길을 걷고 있다. 시민문학사 주간과 인터넷서점 BOOK365의 CEO를 역임했다.그동안 다양한 종류의 책을 저술해왔지만, 최근에는 고대 그리스와 중국에 주목하고 있다. 그는 어려서부터 문학과 역사를 좋아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고대 그리스와 중국을 인류 문명의 양대 산맥으로서 무한한 상상력의 보고로 바라보고 있다.

저서로는 『중국 4천 년의 정신』 『삼성처럼 경영하라』 『황의 법칙』 『록펠러』 『성경이 만든 부자들』 『성공한 사람들의 자기 관리 법칙』 『어린왕자 성공 법칙』 등이 있고, 장편소설 『대조선』 『주몽』 『대조영』, 어린이 도서로는 『바보 대통령, 노무현 할아버지의 삶과 꿈』이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seyoh

    (어느 독자의 서평중에서)
    미국의 대표적인 부자 록펠러. 노년에 록펠러 재단을 설립해 사회에 봉사하고 기부하는 미국 부자들의 모범이 된 인물. 작가는 그의 모든 영예와 부를 십일조 행위로 대표되는 그의 신앙심에 찬사를 보내기에 급급하다. 하지만 1913년 민병대를 동원해 파업 중인 광부와 여자 어린이를 포함한 50여명을 죽인 '러드로의 학살'의 주인공인 그의 모습은 묻어두고 단지 그의 근면, 성실, 근검절약, 신앙심만을 이야기 한다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그의 성공에 바탕이 된 독점을 위해 리베이트와 뇌물증여를 비롯한 각종 편법, 정경유착 등의 행위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모습이 안타깝기까지 하다. 물론 말년에 록펠러 재단을 통해 교육, 의료, 과학 분야에 뚜렷한 업적들을 남겼지만 그의 모든 업적을 십일조 행위와 신앙심으로 돌린다면 그에 대한 추문과 비난은 어디로 돌려야할까? 또한 가난하지만 십일조를 비롯해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많은 종교인들과 그의 차이는 성공과 실패라는 결과만으로 평가할 것인가? 훌륭한 업적을 남긴 인물의 성과는 칭찬하고 존경해 마땅하지만 이왕이면 그의 오점들도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었으면 한다

    2009.09.13 10:03 댓글쓰기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