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이탁오와 허균마이페이퍼


이탁오는 중국에서 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오랜동안 금기시된 인물이었다.한국의 이탁오라 할 만한 허균도 오랜동안 우리나라에서 기피인물이었다.연암 소설 연구로 유명한 이가원 씨가 일제시대 때 허균을 연구하려고 문헌을 찾는데 통제구역에 그의 책이 있었다고 한다.반항적인 사상가였기에 그런 인물을 연구하는 것을 막으려고 그랬나 보다.또 이가원 씨가 중국의 유교에 대해 알아보려고 1969년 대만을 갔는데 역시 이 곳에선 이탁오 책이 금서였다고 한다.명청시대를 넘어 이렇게까지 그의 사상은 끈질기게 금서의 딱지가 붙었다.

허균이 처음 중국을 방문한 해는 1597년.두 세번째 방문인 1615-16년 경에 이탁오의 저서를 사서 국내로 들여온 것 같다.유자를 비꼬는 행동이나 글은 이탁오를 알기 전부터 허균의 개성이었는데 이탁오가 자신과 비슷한 면모를 보인 사실을 알고 더 그를 좋아하게 된 것 같다.지금 전하는 허균의 문집 <성소부부곡>엔 이탁오에 대한 글이나 책을 인용한 대목이 없다.이는 허균이 처음 문집을 엮었던 1611년까진 이탁오의 책을 읽지 않은 증거가 된다.하지만 허균이 죽던 해에 엮은 <한정록>권13에는 이탁오의 책이 한구절 인용되어 있다.여기엔 이탁오가 아니라 이 씨 <분서>라고만 되어 있다.슬프게도 허균 역시 반역죄로 사형당한 뒤엔 기피 인물이 되어 그의 글을 인용하는 이들은 그냥 허씨라고만 썼으니 기이한 인연이다.

허균이나 이탁오나 금기시된 인물.허균이 이탁오의 사상에 영향을 받았슴을 알게 된 것도 1980년대에야 비로소 가능했다.사제지간인 이가원,허경진이 허균의 책을 뒤지고 뒤져 찾아낸 것.한정록 전 20권(물론 요즘의 권이 아니다)중 권 13에는 옛사람들의 취미 생활 49칙을 소개했는데 여기에서 이탁오의 글 인용을 찾아낸 것이다.

이가원의 허균 연구서가 <유교반도 허균>이다.반역의 무리...의미심장한 제목 아닌가.중국에서는 이탁오를 일컬어 유교반도라고 했는데 조선에서 이에 대응하는 인물이 허균이라는 의미일게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