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트레스패스> 내 가족은 내가 지킨다!!

★ jY's 무비리뷰 ★

2011/12/01 11:51

복사 http://kaminari2002.blog.me/150125526048

전용뷰어 보기

이 포스트를 보낸곳 (1)

MOVIE REVIEW (조엘 슈마허의 긴장감 넘치는 신작)

 

감독
조엘 슈마허
출연
니콜라스 케이지, 니콜 키드먼
개봉
2011 미국

 

 

 긴장감을 즐길 수 있었던 조엘 슈마허의 신작 <트레스패스>

 

조엘 슈하머하면 한 때 <의뢰인><타임 투 킬>등 법정드라마로 탄탄한 짜임새와 긴장감 넘치는 극적구성으로 할리우드와 대중들로부터 사랑을 받던 감독이었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배트맨과 로빈>등의 망작을 만들기 시작하면서 서서히 내리막길로 걷던데... 이번 <트레스패스> 역시 유명호화배우가 나옴에도 미국에서 단 10개 극장에서만 걸리고 1주도 안돼 간판을 내리는 등, 이제 그의 명성이 예전같지않음을 대번에 보여주었다. 그럼에도, 이 뻔한듯한 구성의 영화를 그나마 긴장감있게 즐길 수 있었던 건 그의 솜씨마저 완전히 사라지지않았기 때문이라고 본다.

 

 

 
01

많이 봐온 설정이지만, 

긴장감있게 볼만하다. 

 

제목인 <트레스패스 Trespass>는 '무단침입하다'라는 뜻이다. 포스터에서만 봐도 뭔가 위협을 받고있는 느낌이 들지않는가? 그럼에도 이런 위급한 침입의 설정은, 그동안 많이 봐온 익숙한 설정이다. 남자주인공이 가진 그 무언가를 노리고 일당들이 쳐들어온다는 설정으로 딱 떠오른 비교적 최근작은 해리슨 포드의 <파이어월>이었는데, 이 영화말고도 이런 종류의 영화는 무지많다. 그럼에도, 역시나 흥미로운 설정이라서 그런지 영화는 긴장감있게 볼만했다.

 

게다가, 조엘 슈마허는 이 안에 '삐까뻔쩍하게 잘 살지만 실은 내면적으로 무너져가는 가정'이라는 설정을 끼어넣음으로써, 이 사건을 통해 오히려 하나가 되어가는 이들 가족의 모습을 그려내려고 한다. 과연 금방 깨어질 가정의 모습을 보여줄 것인가, 그러면서 강도일당들의 승리로 끝날 것인가?

 

 
02 자, 이제 심리게임 좀 펼쳐볼까?

 

남자주인공인 '카일 밀러' 보석매매중개사 정도로 보이는 직업을 가지고있다. 그는 다이아몬드를 팔려고하고있고, 그 사이에 그것을 노리고 강도일당이 이들의 집으로 쳐들어온다. 카일, 아내, 그리고 딸. 강도일당은 이미 이들의 집의 보안과 사정을 다 알고 쳐들어왔기때문에, 30분안에 끝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의외로 이 '카일 밀러'라는 놈이 만만치가 않다. 겉보기에서부터 부유한 척 있는 척 티 다 내는 그인 것처럼, 쉽게 당할 것 같은 아버지상의 모습을 보여줄 것 같지만 의외로 '강도들과의 심리전'을 펼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는 '다이아몬드'를 정말 가지고 있는 것일까? 아내와 딸이 위협을 받으면서까지 '금고'를 왜 안 열어주려하는 것일까? 그가 하는 말은 다 사실인걸까? 그의 행동하나하나와 말이 내뱉어질수록, 강도일당들은 차츰 혼선을 빚게된다. 게다가, 이들의 행적과 침입이유, 아내와 딸까지도 뭔가 다 수상해보인다. '단순불법침입'으로만 생각되었던 이 일들이 뭔가 다들 연결되어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나만의 생각일까? <트레스패스>는 뻔한 설정에서 오는 꼬아놓은 구성으로 영화끝까지 의외로 긴장감을 놓칠 수 없게 했다.

 

 
03 조엘 슈마허와 유명배우들. 

 

예전에 비하면 정말 많은 내리막길을 내려간 조엘 슈마허 감독이지만, 의외로 그 긴장감을 조율하는 실력은 아직까지 유지하고있는 것 같았다. 비록 설정은 흔했어도,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구성력은 나쁘지않았다. 본인만 해도 감독네임과 배우들 네임밸류만 보고 그저그런 그럭저럭 볼만한 류의 영화겠지.하면서 봤는데, 의외로 잘 꼬여져있는 구성에 끝까지 흥미롭게 보았다. 후반으로 갈수록 이 인질강도극이 조금 지지부진해지는 감이 있어 탄력적인 긴장감면에서 조금 아쉽고, 결말도 심심하지만 그래도 킬링타임용으로는 나쁘지않았던 영화였다.

 

케서방은 은근 이런 악질느낌의 연기가 여전히 잘 어울림을 다시 한번 느꼈고, 니콜 키드만은 여전히 예쁘다. 악역과 함께 다양한 영화에 주조연으로 가리지않고 나오는 '캠 지갠뎃'은 보면볼수록 괜찮은 배우인 것 같다. 그의 대표작이라고 할만한 주연작은 많지않지만, 나올 때마다 인상적이다. 앞으로 좀 더 잘 나갔으면 하는 배우다.

 

내 가족은 내가 지킨다. <트레스패스>, 불법침입극 속에 피어나는 끈끈한 가족애랄까? 위기가 닥쳐야만 새로운 해결법도 생겨나는 법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