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커버스토리] 몰아치는 '힐링 열풍' 빛과 그림자

치유되셨나요? 서울신문 | 입력 2013.07.13 02:04
[서울신문]지난해 서울 K대에 입학한 이모(20·여)씨. 1년여 동안 각종 힐링(치유) 프로그램을 찾아다니며 '힐링 마니아'로 살았다. 정치인, 기업가, 학자, 연예인 등의 '힐링 강연(콘서트)'은 물론이고 멘토링이나 템플스테이 등 기관에서 운영하는 각종 프로그램에도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경북 출신으로 외지 생활을 해야 했던 자신을 선배나 단상 위의 강사들이 이해해 줬기 때문이다.

하지만 위로는 잠시뿐. 매일 쏟아지는 수업 과제의 부담은 그대로이고 다른 친구들보다 뒤처지는 것 같다는 불안감도 여전했다. 이씨는 "힐링이 될 줄 알았는데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 우병국(47) 홍보실장은 매주 토요일 오전 6시면 어김없이 산에 오른다. 벌써 10년째다.

서너 시간 땀을 빼고 오후에는 반드시 아내와 데이트를 하는 일정도 고정됐다. 업무 특성상 평일엔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해서 토요일 오전에는 자신만의 시간을, 오후에는 가족과의 대화를 갖기 시작했다. 그는 "유행에 좌우되지 말고 자신의 여건에 맞는 힐링법을 찾아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행을 넘어 과잉이라는 말이 맞을 만큼 '힐링'을 앞세운 각종 프로그램과 상품이 범람하고 있다.

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위로와 다독임을 받았는데도 왜 내 삶은 바뀌지 않을까'에 대한 사람들의 실망감도 늘어나고 있다. 지금까지가 '힐링 시즌1'이었다면 좀 더 발전된 '힐링 시즌2'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12일 한국언론진흥재단에 따르면 '힐링'이라는 단어가 들어간 기사의 수는 2000년 7건에서 지난해 9385건으로 급증했다. 올 들어서 6월까지만 1만 2447건으로, 월평균 기준 지난해의 2.7배에 이른다.

서적 판매나 방송 제작에서도 힐링은 필수 소재다. 대표적 힐링 도서로 꼽히는 혜민 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은 교보문고·예스24에서 올 상반기 가장 많이 팔린 책으로 선정됐다.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땡큐', KBS '이야기쇼 두드림', tvN '스타 특강쇼' 등 관련 TV프로그램들도 인기를 누렸다.

이렇게 힐링에 대한 수요와 공급이 넘쳐 난다는 건 그만큼 우리 사회와 개인들에 대한 치유가 시급하다는 방증이다. 하지만 기업과 정치인 등에 의한 과도한 상업화의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힐링의 일종인 자기계발서나 토크콘서트에는 알맹이 없이 잠시 위로하는 말만 가득 차 있다"면서 "마치 교회 부흥회 하듯 이뤄지는 힐링 속에도 현실은 바뀌지 않는데, 이것이 힐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사람들에게는 더 큰 박탈감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오영진 한양대 국문과 외래교수도

"깊이 없이 상품화된 힐링은 사회 문제를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게 만들고, 해결 안 된 문제를 마치 해결된 것처럼 포장한다"면서

"힐링 관련 상품이나 프로그램을 그대로 수용하기보다는 비판적인 자세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종 김양진 기자 ky0295@seoul.co.kr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