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척약재 김구용한시 - 이동우 

 

滿空蒼翠雨霏微

喜見雲間獨鶴歸

莫怪登樓消永日

煮茶聲裏坐忘機

 

푸른 빛은 허공에 가득하고 보슬비는 내리는데

구름 사이로 홀로 날아가는 학을보며 즐거워 하네

누각에 올라 하루종일 보내도 쓸쓸하지는 않구나

차 끓이는 소리들으며 세상사를 모두 잊는다.

 

醉後 子安令我起書壁間 口占二十八字 旣畢 用其韻因書其後

취한뒤 자안이 나에게 일어나 벽에 구점시 28자를 쓰게하다.

다 쓰고 그 운을 사용하여 그 뒤에 쓰다.

 

자안(子安) : 도은 이숭인(陶隱 李崇仁 : 1347~1392)

구점시(口占詩) : 즉석에서 입으로 불러 주는 시.

 

고려말 학자 척약재 김구용의 시를 운봉 이동우(雲峰 李東雨)가 쓰다.

파주군수. 광주군수역임. 경기도 장학재단 감사. 한국서예협회 회원

 

 출처: 京畿人 2010년 3월호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