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맑은 하늘, 이제 그만

이욱재 글,그림
노란돼지 | 2012년 03월

 

나는 노란돼지를 좋아한답니다.. 
왠지 맘으로 글을 완성하는 것 같아서예요....
 
마침. 집 근처 백화점에서 '북극의 눈물'이라는 사진전을 하고 있었지요.
책을 읽기 전이고. 책은 도착해 있어서.. 저는 욕심이 생기더라구요...
아이들을 몰아 넣다시피 하여 사진전으로 들어갔죠...
사진을 보고 나오면서.. 아이에게 물 부족, 공기의 오염, 지구의 온난화, 지구에 쌓이고만 있는 쓰레기, 멸종해 가는 동물, 그리고 아프리카의 부족들의 삶에 대해 이야기했지요.
뭐~ 그렇다고 유창한 이야기는 아니예요.
시작은 사람들이 편하고자 함부로 쓰고 있는 물, 쓰고 버리는 쓰레기로 물과 공기의 오염의 시작으로 지구의 온난화, 멸종해 가는 동물, 사막화 되어가는 지구,, 부족한 물.. 이렇게 이야기가 이어지고 사진전도 그렇게 되어 있었기 때문이예요..
그렇지만 설명이 너무나 길었는지.. 아이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ㅋㅋ(사진으로 보이나요? 이크..)
물을 뜨러 가는 소녀의 모습....
그리고 집에 와서 책을 읽고. 아이에게 아까 봤던 사진전 이야기 꺼냈더니..
알았다는 표정과 함께 짜증의 얼굴이..ㅋㅋ 싫다는 것 집어 넣더니. 이런 부작용이...ㅋㅋㅋ
 
아주 많은 세제를 사용해 깨끗하고 깔끔한 엄마,  비가 올 것 같은 날에도 세차를 하는 아빠, 수도꼭지에서 물이 떨어지지만 텔레비젼을 보는 것이 더 중요하니까 나중에 하겠다는 맘으로 물 걱정없이 살고 있는 여덟 살 맑음이. 
동갑이지만 아프리카의 수단에서 이글거리를 태양 아래 사막을 가로 질러 더러워지는 물 웅덩이에서 물을 길어 나르는 아리안.
물!!!!! 더러워진 물 때문에 소중한 친구를 잃어버린 아리안.
물~~~ 물을 놓고 서로 차지하겠다고 서로 인사하고 지내던 이웃 마을과 총과 칼을 겨누는 끔찍한 전쟁..
           집들은 불에 타고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고.
 
아리안의 눈물을 보더니 맑음이는 벌떡 일어나 수도꼭지를 잠근다. 그리고 비오는날 작은 컵부터 큰 양동이까지 꺼내 놓으며 물을 받으려고 하는데 물이 빨리 채워지지 않아 맘이 조급한 맑음이...
 
 
저희 아이들은 아리안이 물을 길어오면서 만나는 기린.. 그 기린의 오줌으로 열을 식히는 모습을 보고 상당한 충격을 받은 것 같더라구요. 샤워하는 중 갑자기 그 그림이 기억났는지.. 수도꼭지를 잠그면서 이야기 하더라구요. '아리안을 위해 물을 아껴야 겠어. 아리안도 나랑 같이 샤워하면 좋을텐데..'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