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의 올해의 책 2019
한 사람의 닫힌 문

[도서] 한 사람의 닫힌 문

박소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 닫혀있는 문의 공간으로, 『한 사람의 닫힌 문』

 

 

 

 

 

『하나, 책과 마주하다』

 

박소란 시인의 시를 참 좋아하는데 그녀의 시는 뭐랄까, 서정적인 느낌이다. 

그렇다. 그녀에게 가장 어울리는 단어를 꼽으라면 '서정적'이란 말이 자연스레 떠오르니깐.

신동엽문학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는 저자는 시단에서도 주목받는 시인이다.

『한 사람의 닫힌 문』은 그녀의 두번째 시집으로 사회적 아픔을 서정적으로 변화시켜 풀어내었다.

 

우리가 겪는 일상의 감정들이, 즉, 저자 본인이 겪는 그 감정들이 시 안에 고스란히 녹아져 있다.

 

 

적당한 크기와 모양으로 조각을 내어

아무 바닥에나 던져버릴 수도 있다

오래 벼린 칼이 있고 마침 칼은 가방 속에 있고

 

나는 지금

교외로 향하고 있다 끈과 칼은

이상하리만큼 닮았고

 

끊을 수도

더 잘 끊을 수도 있다

 

울 수도 웃을 수도 있다   _「끈」 중에서

 

 

왜 그렇게 말해요?

당신은 그만 화를 내고

왜 자꾸 불행을 아는 체해요? 그러면, 그러면 뭐가 좀 있어 보일 것 같아?

 

 

예쁘지 않다 예쁘지 않다

 

그런 나는 조금씩 안심하고 있다고

당신 귓가에 조용히 속삭이고 싶지만

 

곁에 없는 당신

지금 당신은 조금씩 어두워지고 있다고, 빈방에 들어

외투도 벗지 않은 채 주저앉은 당신은

구겨진 얼굴을 감싸 쥐고서 아무도 모르게 운다

 

그런 당신 곁에 나는 조금씩 있을 수 있다고   _「마음」 중에서

 


나는 조금도 부서지지 않았다

여전히 아스팔트 위를 걷고 여전히 살아 있다. 마치 죽은 듯

벽돌을 닮았다

 

괜찮아요, 또 금세 잊겠죠. 같은 말을 한다

무던한 사람이라고, 당신은 나를 그렇게 알면 좋겠다

 

벽돌에게도 밤은 있고

또 그 밤을 뜬눈으로 지새우며 아픈 기도의 문장을 읊조리기도 할 테지만

그것은 단지 벽돌의 일

당신과는 무관한 일    _「이 단단한」 중에서

 

시를 읽다보면 글쓴이의 감정이 단어 하나하나에 함축적으로 모아져 있어 곱씹으며 읽게 된다.

그 안에 읽는 재미가 있기 때문에 그래서 시를 참 좋아하나 보다.

평소에는 윤동주, 백석 시집과 나태주 시집을 자주 읽는데 젊은 시인들이 많은 주목을 받으면서 나 또한 그들의 시집을 자주 접하게 되었다.

(유망있는 젊은 작가들이 주목을 받을 때면 한국문학의 미래가 밝은 것 같아 괜스레 기분이 좋아진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