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둠 재앙의 정치학

[도서] 둠 재앙의 정치학

니얼 퍼거슨 저/홍기빈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21세기를 살아가는 인류는 단연코 자신이 경험했던 최악의 재앙을 겪고 있다. 물론 1차 세계대전 말기 미국의 캠프턴 기지에서 최초로 발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플루엔자발 재앙을 인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두 번째로 참담한 재앙일지 모르나, 78억 인구 중 대다수에게는 우한에서 시작된 역병이 최악일 것이다. 밥 먹듯이 인용하는 2008 세계 금융위기 때보다도 세계 경제는 위축됐었다. 당연한 일이다. 전염을 막기 위해 식당 출입은 물론 외출까지 통제했기에 2008년과는 달리 "실물" 경제가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2년 간의 락다운 끝에 조금씩 하늘길이 열리고, 국경이 자유로운 통로가 되고 있지만 잊을만 하면 나타나는 변이와 달라지는 정책 때문에 사람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21세기를 살아가는 인류는 단연코 자신이 경험했던 최악의 재앙을 겪고 있다. 물론 1차 세계대전 말기 미국의 캠프턴 기지에서 최초로 발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플루엔자발 재앙을 인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두 번째로 참담한 재앙일지 모르나, 78억 인구 중 대다수에게는 우한에서 시작된 역병이 최악일 것이다. 밥 먹듯이 인용하는 2008 세계 금융위기 때보다도 세계 경제는 위축됐었다. 당연한 일이다. 전염을 막기 위해 식당 출입은 물론 외출까지 통제했기에 2008년과는 달리 "실물" 경제가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2년 간의 락다운 끝에 조금씩 하늘길이 열리고, 국경이 자유로운 통로가 되고 있지만 잊을만 하면 나타나는 변이와 달라지는 정책 때문에 사람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21세기를 살아가는 인류는 단연코 자신이 경험했던 최악의 재앙을 겪고 있다. 물론 1차 세계대전 말기 미국의 캠프턴 기지에서 최초로 발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플루엔자발 재앙을 인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두 번째로 참담한 재앙일지 모르나, 78억 인구 중 대다수에게는 우한에서 시작된 역병이 최악일 것이다. 밥 먹듯이 인용하는 2008 세계 금융위기 때보다도 세계 경제는 위축됐었다. 당연한 일이다. 전염을 막기 위해 식당 출입은 물론 외출까지 통제했기에 2008년과는 달리 "실물" 경제가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2년 간의 락다운 끝에 조금씩 하늘길이 열리고, 국경이 자유로운 통로가 되고 있지만 잊을만 하면 나타나는 변이와 달라지는 정책 때문에 사람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21세기를 살아가는 인류는 단연코 자신이 경험했던 최악의 재앙을 겪고 있다. 물론 1차 세계대전 말기 미국의 캠프턴 기지에서 최초로 발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플루엔자발 재앙을 인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두 번째로 참담한 재앙일지 모르나, 78억 인구 중 대다수에게는 우한에서 시작된 역병이 최악일 것이다. 밥 먹듯이 인용하는 2008 세계 금융위기 때보다도 세계 경제는 위축됐었다. 당연한 일이다. 전염을 막기 위해 식당 출입은 물론 외출까지 통제했기에 2008년과는 달리 "실물" 경제가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2년 간의 락다운 끝에 조금씩 하늘길이 열리고, 국경이 자유로운 통로가 되고 있지만 잊을만 하면 나타나는 변이와 달라지는 정책 때문에 사람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21세기를 살아가는 인류는 단연코 자신이 경험했던 최악의 재앙을 겪고 있다. 물론 1차 세계대전 말기 미국의 캠프턴 기지에서 최초로 발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플루엔자발 재앙을 인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두 번째로 참담한 재앙일지 모르나, 78억 인구 중 대다수에게는 우한에서 시작된 역병이 최악일 것이다. 밥 먹듯이 인용하는 2008 세계 금융위기 때보다도 세계 경제는 위축됐었다. 당연한 일이다. 전염을 막기 위해 식당 출입은 물론 외출까지 통제했기에 2008년과는 달리 "실물" 경제가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2년 간의 락다운 끝에 조금씩 하늘길이 열리고, 국경이 자유로운 통로가 되고 있지만 잊을만 하면 나타나는 변이와 달라지는 정책 때문에 사람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21세기를 살아가는 인류는 단연코 자신이 경험했던 최악의 재앙을 겪고 있다. 물론 1차 세계대전 말기 미국의 캠프턴 기지에서 최초로 발병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플루엔자발 재앙을 인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두 번째로 참담한 재앙일지 모르나, 78억 인구 중 대다수에게는 우한에서 시작된 역병이 최악일 것이다. 밥 먹듯이 인용하는 2008 세계 금융위기 때보다도 세계 경제는 위축됐었다. 당연한 일이다. 전염을 막기 위해 식당 출입은 물론 외출까지 통제했기에 2008년과는 달리 "실물" 경제가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2년 간의 락다운 끝에 조금씩 하늘길이 열리고, 국경이 자유로운 통로가 되고 있지만 잊을만 하면 나타나는 변이와 달라지는 정책 때문에 사람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