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아직 멀었다는 말

[도서] 아직 멀었다는 말

권여선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안녕 주정뱅이'이후 권여선의 세계는 완성이 된 것 같다. 푸르른 틈새 시절에도 물론 좋았지만 안녕 주정뱅이의 모든 작품을 너무나 사랑하는데, 이번에 나온 '아직 멀었다는 말'은 작품당 편차가 좀 있다. 삶이란게 왜 이렇게 가혹한지 가족들이 남긴 빚을 갚느라 여념이 없는 손톱의 소희가 가장 마음아팠고, 전갱이의 맛이 가장 좋았다.  삶이 무엇인지 알기엔 아직 멀었고 남의 마음 한자락 헤아리기도 어렵다

 

이해하려고 애쓰면 애쓸수록 내가 뭘 잘못했나, 내가 이상한 사람인가, 그렇게 자꾸 날 의심하는 일, 그만하고 싶어요. 고단해요 나도. 이제 늙었기도 하고. 도대체 누가 뭘 잘못해서 이렇게 된 건지 모르겠어요. - 손톱

이해하려고 애쓰면 애쓸수록 내가 뭘 잘못했나, 내가 이상한 사람인가, 그렇게 자꾸 날 의심하는 일, 그만하고 싶어요. 고단해요 나도. 이제 늙었기도 하고. 도대체 누가 뭘 잘못해서 이렇게 된 건지 모르겠어요.  - 재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